:1958년생. 경북고. 서울대 영문학과. 2006년 현대해상 일반보험업무본부장. 2010년 현대해상화재보험 기업보험2본부장. 2015년 현대해상화재보험 부사장. 2018년 현대해상화재보험 COO. 2019년 현대해상화재보험 사장. 2020년 현대해상화재보험 대표이사 사장. 2023년 현대해상화재보험 대표이사 부회장(현).
:1958년생. 경북고. 서울대 영문학과. 2006년 현대해상 일반보험업무본부장. 2010년 현대해상화재보험 기업보험2본부장. 2015년 현대해상화재보험 부사장. 2018년 현대해상화재보험 COO. 2019년 현대해상화재보험 사장. 2020년 현대해상화재보험 대표이사 사장. 2023년 현대해상화재보험 대표이사 부회장(현).
조용일 현대해상화재보험(이하 현대해상) 부회장은 올해 취임 4년 차를 맞았다. 지난해 일반·장기·자동차 등 모든 보험 종목에서 매출 성장을 이뤘고 올해는 안정적인 이익을 창출하기 위해 내실 경영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현대해상 원수 보험료는 16조2979억원으로 전년 대비 5.8% 늘었다. 자동차 보험 매출은 온라인 채널이 성장하는 가운데 전년 동기 대비 3.1% 증가했다. 장기 보험과 일반 보험 매출 역시 수익성 높은 보장성 상품을 중심으로 성장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6%, 17.3% 확대됐다. 올해는 경기 둔화에 따른 보험 수요 위축과 대면 영업 축소, 빅테크 플랫폼 보험 사업 진출 등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 보험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새로운 상품을 개발하고 판매 채널별 경쟁력 강화에 나선다.

특히 새 회계제도에서 바뀐 보험 계약 평가 방식으로 계약 가치가 높은 장기 보장성 보험 등 보험 계약 마진(CSM) 상품 위주의 매출 확대에 주력한다. 자산 운용은 선제적으로 리스크 관리하며 안정성을 바탕으로 운용 이익률을 높일 계획이다. 현대해상은 올해 1분기 IFRS17 기준 첫 실적 발표를 통해 3000억원을 웃도는 분기 순이익을 올렸다.

신사업 발굴에도 박차를 가한다. 조 부회장은 올해 초 신년사에서 “디지털 생태계 투자 확대와 해외 사업 및 지분 투자 등 신시장·신성장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현대해상은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공유 모빌리티‧헬스케어‧반려동물‧ESG‧라이프스타일 등 관련 스타트업 13곳에 100억원 이상을 투자했다. 지난해 말에는 조 부회장 직속으로 신성장파트를 신설해 미래 성장 기반 마련에 힘쓰고 있다.

김영은 기자 kye0218@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