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57년생. 이리농림고. 1998년 호원대 경영학과. 2000년 전북대 경영대학원 경영학 석사. 1986년 하림식품 대표이사. 2001년 하림그룹 대표이사 회장. 2018년 하림지주 대표이사 회장(현). 
1957년생. 이리농림고. 1998년 호원대 경영학과. 2000년 전북대 경영대학원 경영학 석사. 1986년 하림식품 대표이사. 2001년 하림그룹 대표이사 회장. 2018년 하림지주 대표이사 회장(현). 
김홍국 하림지주 회장이 일궈 온 하림의 역사는 ‘도전’이다. 김 회장은 열한살 때 외할머니가 사준 병아리 10마리를 키워 판 돈으로 사업을 시작해 하림그룹을 일궜다. 김 회장은 1978년 익산에 황등농장을 세우며 사업을 시작한 뒤 1986년 하림식품을 설립하고 농장·공장·시장을 연결하는 이른바 ‘삼장(三場) 통합’ 경영을 완성해 대한민국 육계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업 범위도 성공적으로 확장했다.

하림그룹은 팜스코·NS홈쇼핑·팬오션 등을 주요 계열사로 뒀다. 축산·사료·해운·유통 판매·식품 제조업까지 아우르는 대기업집단이다. 지난해 말 매출액 기준으로 팬오션이 담당하는 해상운송·곡물유통업이 43%로 매출의 절반 가까이를 차지한다. 닭고기와 돈육 사업이 차지하는 비율은 29%, 사료 21%, NS쇼핑을 통한 유통업이 4%다. 최근에는 부동산 개발 산업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하림의 전통 사업인 식품 제조업은 반려동물을 겨냥한 ‘펫푸드’와 프리미엄 가정 간편식(HMR) 시장으로 외연을 확장하며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하지만 두 신사업의 희비는 엇갈리고 있다. 펫푸드는 출범 5년 만에 최대 실적을 냈고 프리미엄 HMR은 아직 시장 존재감이 다.

하림의 반려동물 사료 사업을 전개하는 하림 펫푸드는 2017년 약 400억원을 투자하며 사료 시장에 뛰어들었다. 지난해 매출 366억원, 영업이익 19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투자 성과를 거뒀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와 233% 늘어난 수치다.

펫푸드와 달리 프리미엄 HMR 사업은 하림의 도전 과제다. ‘프리미엄 HMR’로 레드오션 HMR 시장에 도전장을 던진 하림은 ‘더미식’ 브랜드를 출시해 라면·즉석밥·자장면·비빔면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였다. 경쟁 제품 대비 가격이 2~3배 비싸지만 가공식품이 집밥보다 더 좋다는 인식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원대한 포부를 담았다.

김 회장이 미식회에서 직접 라면을 끓여 소개하거나 밥을 시식할 정도로 ‘더미식’ 라인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현재 하림이 판매하는 장인라면과 챔라면이 차지하는 시장점유율은 1%대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제품들이 고전하면서 더미식을 전개하는 하림산업은 지난해 최대 규모의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매출은 461억원으로 전년 대비 112.7% 증가했지만 868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하며 창사 이후 최대 규모의 적자를 떠안았다.


김영은 기자 kye0218@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