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머니 = 배현정 기자] 한화손해보험은 일상생활 중 발생할 수 있는 위험은 물론 가전제품 수리비용, 상해사고, 운전자 리스크까지 보장이 가능한 생활밀착형 상품 ‘세이프투게더 생활종합보험 2002’를 개정해 새롭게 선보인다.


화재상해후유장해를 기본 담보로 하는 이 상품은 화재나 붕괴, 침강, 사태 등의 피해를 입었을 경우 주택임시거주비에 대해 면책기간 없이 90일 한도로 1일 최대 10만 원까지 보장한다. 급배수 시설 누출손해의 보상 한도도 업계 최고인 500만 원으로 정했다.


또한 최근 고객들의 가전제품 소비 성향을 반영해 식기세척기, 의류건조기, 의류관리기 등 가전제품 고장수리비용의 보상 범위를 12대 품목으로 확대했다.


상해성뇌출혈수술비, 십자인대수술비, 반월판연골수술비, 척추상해수술비, 신깁스치료비 등 상해사고 담보를 강화한 이 상품은 등급별 골절진단비를 최대 500만 원까지 보장하고 운전자 보장 부분에서도 대인형사합의실손비를 최대 1억 원 한도로 확대했다.


업계 최초로 고객이 독성이 있는 곤충 또는 동물과의 접촉으로 중독 피해를 입었을 경우 연 1회에 한해 진단비를 지급하는 야외 활동 보장 특약도 신설했다.


가입 연령은 0세부터 80세까지로 전 세대에서 보장 설계가 가능하며 단기납 신설을 통해 고객의 니즈에 맞는 납입 기간 설정이 가능하도록 편의성도 한층 높였다.


안광진 한화손해보험 장기보험팀장은 “하나의 증권으로 화재, 비용, 손해, 상해, 배상책임, 운전자까지 생활 속 다양한 위험과 사고로부터 나와 가족의 재산을 보호해 주는 생활 보장”이며 “생활밀착형 담보를 한층 강화해 일상 속 생활 위험과 재산을 보호하는 종합 보험이다”라고 밝혔다.


[본 기사는 한경머니 제 178호(2020년 03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