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머니 = 배현정 기자] 미래에셋생명의 GI 종신보험 ‘건강담은 GI변액종신보험’이 시장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업계에 통용되는 CI(Critical Illness) 종신보험의 단점을 보완해 차세대 GI(General Illness) 종신보험으로 출시한 이 상품은 17대 질병에 대한 고액 보장을 제공하며 보장 범위를 대폭 늘렸다.


‘중등도질환 보장 특약’을 활용해 중등도·중증질환도 폭넓게 보장한다. 업계 최고 수준의 변액보험 경쟁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펀드를 활용한 추가 수익까지 기대할 수 있어 물가 상승 시에도 사망보험금과 노후생활비를 안정적으로 마련할 수 있다.


이 상품은 ‘중대한’ 질병만을 보장하는 기존 CI 종신보험보다 소비자에게 유리한 GI 종신보험으로 설계됐다.


3대 질병 보장에서 ‘중대한’이라는 단서 조항을 삭제하는 등 기존 CI 보험의 단점을 보완해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을 포함한 17대 질병에 대해 진단 및 수술 시 가입금액의 100%까지 선지급 진단비를 지급한다. 또 기존 CI 보험에서 선지급 진단 사유에 포함되지 않았던 중증갑상선암(소액암)과 남성유방암(특정암)을 일반암으로 분류해 주보험 보장에 포함했고, 추가로 중증루푸스신염, 루게릭병, 다발경화증 등도 주보험 보장에 포함하며 보장 폭을 넓혔다.
자금 운용의 유연성도 더했다. ‘건강과 연금보험으로 전환’ 옵션을 선택하면 17대 질병에 대한 선지급 진단비는 그대로 종신토록 보장받는 동시에 사망보험금 일부를 환급받거나 연금으로 전환해 생활자금으로 활용할 수 있다.


변액종신보험은 보험료 일부를 특별계정으로 구분해 주식이나 채권 등 유가증권에 투자한다. 업계 최고의 변액보험 경쟁력을 갖춘 미래에셋생명의 40여 종의 펀드 라인업으로 저성장·저금리 시대에 장기 안정적인 투자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본 기사는 한경머니 제 178호(2020년 03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