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연매출 1조’ 블록버스터 도전하는 국산 신약

    [비즈니스 포커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는 더 이상 제약업계에는 희소식이 아니다. 백신과 진단 키트 등으로 팬데믹(세계적 유행) 수혜를 본 기업은 소수였고 팬데믹 역시 정점을 향해 달리고 있다.제약사들은 새로운 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한 신약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올 한 해 한국의 주요 신약 파이프라인 중 미국 식품의약국(FDA) 허가 관련 기대주는 총 4건이다. 글로벌 신약의 탄생 여부에 따라 기술료 수익 유입 증가와 신규 글로벌 기술 수출 기회 확대가 예상된다. ‘블록버스터 신약(연간 매출 1조원 이상)’ 기대감에 잊혔던 바이오주가 올해 다시 뛰고 있다.글로벌 블록버스터의 탄생?첫 주자는 유한양행이다. 유한양행은 미래 글로벌 의약품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R&D 투자에 집중한 결과 올해 ‘레이저티닙’의 FDA 신약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레이저티닙은 유한양행이 개발한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신약이다. 기존 치료제에 내성이 생긴 비소세포폐암을 치료하는 신약 후보 물질로, 지난해 7월 ‘렉라자’란 이름으로 한국에서 출시됐다. 유한양행의 대표 파이프라인(신약 후보 물질)으로, 2018년 글로벌 빅 파마인 얀센에 기술 수출했고 현재 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EGFR)·상피간엽이행(MET) 이중 항체 아미반타맙과 병용으로 임상 3상 중이다.레이저티닙의 경쟁 제품은 아스트라제네카의 3세대 EGFR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제인 ‘타그리소’와 타그리소 내성 시장이다. 타그리소의 2021년 매출액은 50억 달러(약 6조원)로, 미국 등지에서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에게 1차 치료제로 처방

    2022.03.02 06:00:17

    ‘연매출 1조’ 블록버스터 도전하는 국산 신약
  •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 R&D 성과 힘입어 사상 최대 매출 눈앞

    [스페셜 리포트] 2021 올해의 CEO유한양행은 2022년 창립 96주년을 맞는다. 2021년 유한양행의 제22대 대표이사에 취임한 조욱제 사장은 ‘새로운 유한 100년사 창조’를 위한 초석을 다지고 있다.유한양행은 2021년 사상 최대 매출 달성이 유력하다. 조 사장이 취임 이후 공들여 온 연구·개발(R&D) 강화와 신규 사업 확대 등의 덕분이다. 조 사장은 2021년 3월 취임사를 통해 “R&D와 직원 역량 강화, 자율성 확대를 통한 기업 문화 개선, 신규 사업 확대와 개선을 통해 ‘글로벌 유한’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금융 정보 제공 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2021년 12월 22일 기준 유한양행의 2021년 연결 매출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전년 대비 6.2% 증가한 1조7211억원이다.조 사장은 최근 펫 케어 브랜드 ‘윌로펫’을 론칭하며 반려동물 펫푸드 시장에 진출했다. 2021년 5월 한국 최초 반려견 인지 기능 장애 치료제 ‘제다큐어’를 출시하며 반려동물 의약품 사업 확대에 나선 이후 펫푸드 시장으로 사업 영역을 넓혔다.조 사장은 또한 프로바이오틱스 사업을 새 캐시카우로 삼고 육성하고 있다. 유한양행은 여성의 질 건강 유산균 시장을 주도하는 ‘엘레나’ 등을 통해 차별화한 유산균 제품을 선보여 왔다. 유한양행은 한 발 더 나아가 ‘와이즈바이옴’ 브랜드를 2021년 7월 10일 출시하며 프리미엄 유산균 제품의 대중화에 나섰다.유한양행은 특히 신약 R&D 부문에서 지속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기술 수출(라이선스 아웃)에 따른 R&D 선순환 구조가 안착됐다는 평가를 받는다. 유한양행은 최근 3년간 5건, 최대 약 4조원의 기술 수출 성과를 달성

    2021.12.31 06:00:07

    조욱제 유한양행 사장, R&D 성과 힘입어 사상 최대 매출 눈앞
  • “‘위드 코로나’ 되면 신약 임상 다시 활발해질 것”

    [화제의 리포트]이번 주 화제의 리포트는 서미화 유안타증권 애널리스트가 펴낸 ‘22년 : 항암제 파이프라인 다시보기’를 선정했다. 서미화 애널리스트는 2022년 제약 섹터에 대해 “중단 또는 지연됐던 항암제 임상 파이프라인(신약 후보 물질)에 대한 관심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위드 코로나 체제로 전환되며 신약 개발 임상도 다시 활발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추천 종목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유한양행·대웅제약을 꼽았다. 2021년 연초 대비 헬스 케어 수익률은 마이너스 30%로 타 섹터 대비 가장 낮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49%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렸던 2020년과는 반대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처음 발발했던 2020년 코로나19 진단 키트·백신·치료제의 수요 급증이 예상됐기 때문에 개발 기업에 대한 기대감이 선반영됐다. 2021년 백신 보급이 시작되면서 진단 키트 매출은 추가 성장이 나오기 어렵다는 판단이 지배적이었다. 백신과 치료제는 글로벌 기업에서 선두권을 잡으면서 후속 개발 기업의 매출 불확실성이 반영됐다. 신약 개발 업체에 대한 신뢰도가 하락한 것도 하나의 원인이 됐는데 연초 올리패스의 비마약성 진통제와 오스텍의 류마티스관절염 치료제의 임상 결과가 주요 지표를 충족하지 못했고 한올바이오파마의 갑상선 안병증 치료제 임상 중 콜레스테롤 수치에 대한 문제로 임상이 중단되는 이슈로 신약 개발 업체에 대한 기대가 낮아졌다. 과거 존재했던 질병 연구 시작될 것 2022년 전망은 펀더멘털에 다시 주목해야 한다. 코로나19 상황이 바뀐 것은 아니다. 단지 대응할 수 있

    2021.12.26 06:00:18

    “‘위드 코로나’ 되면 신약 임상 다시 활발해질 것”
  • 유한양행 “NASH 신약 글로벌 임상 시작…마일스톤 120억원 수령”

    유한양행은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 수출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용 신약 후보 물질(파이프라인) ‘YH25724’의 임상 1상 시험을 유럽에서 시작했다고 17일 발표했다.유한양행은 공동 개발사인 베링거인겔하임과 건강한 과체중 남성 피험자 약 80여 명에게 YH25724를 투여한 후 안전성과 내약성, 약동학을 평가할 예정이다. 내년 6월 임상 1상을 완료한다는 목표다.유한양행은 임상 시작에 따라 베링거인겔하임에서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1000만 달러(약 120억원)를 받을 예정이다. 이는 유한양행이 계약금과 마일스톤 등으로 받을 수 있는 8억7000만 달러(약 1조300억원) 중 일부다. 유한양행은 2019년 기술 수출 계약 체결 이후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 4000만 달러(약 480억원)를 모두 받았다.YH25724는 제넥신의 지속형 플랫폼 기술과 유한양행의 단백질 엔지니어링 기술을 이용해 개발한 지속형 단백질이다. 전임상에서 항섬유화 효과 등을 통해 간 세포 손상과 염증 감소 효과를 보였다.유한양행 관계자는 “NASH는 아직 승인된 치료제가 없어 세계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병 분야”라며 “임상 개발에 본격 착수하게 된 만큼 NASH 환자를 위한 ‘혁신 신약’ 개발에 한 단계 더 가까워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2021.11.17 10:23:45

    유한양행 “NASH 신약 글로벌 임상 시작…마일스톤 120억원 수령”
  • 유한양행, 창립 100주년 앞두고 '렉라자'와 함께 글로벌 기업 도약

    [스페셜 리포트] 1926년 유일한 박사가 설립한 유한양행은 창립 100주년을 5년 남겨두고 있다. 최근 유한양행의 제22대 대표이사에 취임한 조욱제 사장은 ‘새로운 유한 100년사 창조’라는 막중한 사명을 안게 됐다. 조 사장은 지난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품목 허가를 획득한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성분명 레이저티닙)’와 함께 유한양행이 한국 매출 1위 제약 기업을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

    2021.04.29 06:54:02

    유한양행, 창립 100주년 앞두고 '렉라자'와 함께 글로벌 기업 도약
  •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실적 개선 성공한 유한양행

    올해 창립 95주년을 맞은 유한양행이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략을 통한 혁신 신약 개발에 고삐를 죄고 있다. 유한양행은 2015년 이정희 사장 취임 이후 외부 기술이나 과제 발굴에 대한 연구소의 의견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등 조직 문화의 변화를 모색했다. 이러한 경영진의 의지는 조직에 변화의 바람을 불어 일으켰고 오픈 이노베이션에 대한 공감대가 전사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했다. 유한양행 연구원들은 외부로 나가 최신 동향을 살피고 유망 ...

    2021.02.28 09:56:17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실적 개선 성공한 유한양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