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유한양행, 창립 100주년 앞두고 '렉라자'와 함께 글로벌 기업 도약

    [스페셜 리포트] 1926년 유일한 박사가 설립한 유한양행은 창립 100주년을 5년 남겨두고 있다. 최근 유한양행의 제22대 대표이사에 취임한 조욱제 사장은 ‘새로운 유한 100년사 창조’라는 막중한 사명을 안게 됐다. 조 사장은 지난 1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품목 허가를 획득한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렉라자(성분명 레이저티닙)’와 함께 유한양행이 한국 매출 1위 제약 기업을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

    2021.04.29 06:54:02

    유한양행, 창립 100주년 앞두고 '렉라자'와 함께 글로벌 기업 도약
  •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실적 개선 성공한 유한양행

    올해 창립 95주년을 맞은 유한양행이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략을 통한 혁신 신약 개발에 고삐를 죄고 있다. 유한양행은 2015년 이정희 사장 취임 이후 외부 기술이나 과제 발굴에 대한 연구소의 의견을 전폭적으로 지원하는 등 조직 문화의 변화를 모색했다. 이러한 경영진의 의지는 조직에 변화의 바람을 불어 일으켰고 오픈 이노베이션에 대한 공감대가 전사적으로 확산되기 시작했다. 유한양행 연구원들은 외부로 나가 최신 동향을 살피고 유망 ...

    2021.02.28 09:56:17

    오픈 이노베이션으로 실적 개선 성공한 유한양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