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조선업 슈퍼 사이클’ 왔다…일감 폭증에 업계 함박웃음

    ‘수주 풍년’으로 조선 업계가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으로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주요 선사들의 선박 발주가 이어진 데 따른 결과다. ‘조선업 슈퍼사이클’이 오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이틀 간 총 1조3600억원 규모의 선박 12척을 수주했다.한국조선해양은 지난 5월 28일과 31일 오세아니아, 유럽, 아프리카 소재 5개 선사와 각각 대형 LNG 운반선 4척, 8만6000㎥급 초대형 LPG운반선 2척, 4만㎥급 중형 LPG운반선 1척, 5만 톤급 PC선 4척, 3만㎥급 소형 LNG운반선 1척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발표했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대형 LNG선 4척은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4년 1분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예정이다.한국조선해양이 수주한 초대형 LPG선 2척에는 LPG 이중 연료 추진 엔진을 탑재한다.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해 2024년 상반기까지 선주사에 인도한다.LNG 이중 연료 추진 엔진을 탑재하는 소형 LNG선 1척과 PC선 4척, 중형 LPG선 1척은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한다. 2023년 하반기까지 순차적으로 선주사에 인도할 계획이다.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세계 각국의 경기 회복이 본격화하면서 전 선종에 걸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며 “앞으로는 수익성 위주의 선별 수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조선 해운 시황 분석 기관인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선박 발주량은 5월 말 기준 1795만 CGT(표준화물선 환산 톤수)다. 지난해 세계 선박 발주량 총 2150만 CGT의 83%를 단 5개월 만에 넘어선 셈이다.삼성중공업도

    2021.06.01 13:31:30

    ‘조선업 슈퍼 사이클’ 왔다…일감 폭증에 업계 함박웃음
  • 기지개 켠 한국 조선업, 신조선 수주 '싹쓸이'

    [비즈니스 포커스] 지난해 주춤했던 한국 조선 산업이 1분기 들어 다시 기지개를 펴고 있다.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기 둔화와 유가 하락 등으로 침체됐었지만 올해 들어 신조선 수주를 싹쓸이하며 전혀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1년 전에 비해 10배 늘어난 수주량 영국 조선·해운 시황 분석 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 세계에서 총 1024만CGT(표준선 환산톤수·3...

    2021.04.15 06:58:02

    기지개 켠 한국 조선업, 신조선 수주 '싹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