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유통업계 1위 굳힌 쿠팡…김범석 창업자 "쿠팡 없이 못사는 세상 만들 것"

    쿠팡이 사상 첫 연간 흑자 달성에 성공하며 유통업계 1위 자리를 굳히고 있다. 로켓배송·로켓프레시·로켓그로스 등 기존 쿠팡 서비스 사용을 늘리는 고객이 늘어난 데다 대만·쿠팡이츠·쿠팡플레이 등 성장사업도 성장세를 기록한 결과다.사상 첫 연간 흑자28일 쿠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4분기 실적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연간 매출은 31조8298억원(243억8300만달러), 영업이익은 6174억원(4억7300만달러)을 기록했다.지난해 4분기 매출은 분기 기준 역대 최대인 8조6555억원(65억6100만달러)으로 전년(7조2404억원) 대비 20% 성장했으며, 영업이익은 1715억원(1억3000만달러)으로 51% 늘었다.쿠팡은 지난 2021년 1조7097억원(14억9396만달러)의 영업손실을 냈지만 이듬해 이 규모를 1447억원(1억1201만달러)으로 92% 줄였고, 지난 2022년 3분기 첫 분기 영업흑자(1037억원)를 기록하며 흑자로 전환했다.쿠팡의 활성고객(분기에 제품을 한번이라도 산 고객) 수는 지난해 4분기 2100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 늘어났고, 와우 유료 멤버십 회원 수는 1년간 300만명(27%)이 늘어난 1400만명을 기록하며 충성고객이 크게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고객 1인당 매출은 지난해 말 41만1600원(312달러)로 전년과 비교해 3% 늘었다.쿠팡 고객, 더 다양한 곳에 더 많이 돈 쓴다쿠팡은 로켓배송·로켓프레시·로켓그로스 등 쿠팡 사용을 늘리는 고객이 늘어난 데다 대만·쿠팡이츠·쿠팡플레이 등 성장사업 매출도 전년과 비교해 2배 성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대만 로켓배송 확대, 쿠팡이츠 성장 등에 힘입어 4분기 쿠팡이츠·대만·쿠팡플레이 등 성장사업 매출은 3601억원(2억7300만달러)으

    2024.02.28 09:41:25

    유통업계 1위 굳힌 쿠팡…김범석 창업자 "쿠팡 없이 못사는 세상 만들 것"
  • 위기 넘긴 스푼라디오, 2년 연속 흑자 기록

    경기침체 등으로 투자가 막혀 위기를 겪었던 스푼라디오가 2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스푼라디오는 2023년 매출액 455억 원, 영업이익 63.5억 원, 당기순이익 56억 원을 기록했다. 기업 이익의 핵심 지표인 영업이익률은 14%을 기록, 2022년 흑자전환에 성공한 이후 지금까지 꾸준히 영업이익을 달성해 나가고 있다. 특히, 전반적인 매출 성장뿐만 아니라 국내와 해외에서의 매출이 동반 성장한 점이 주목할 만하다. 스푼라디오의 해외 매출은 2년간 국내를 뛰어넘어 전체 매출 비중의 약 6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스푼라디오는 일본서 성공적으로 현지 시장에 정착한 후 6년째 서비스 운영을 이어가고 있으며, 2023년 2분기에는 대만에서 시범 서비스를 시작해 해외 시장을 한층 더 확장했다.스푼라디오의 글로벌 가입자 수는 2023년 5월 기준 한국과 일본, 대만 3개 국가에서 2천만 명 이상을 달성했으며 글로벌 누적 다운로드는 3000만을 기록해 오디오 소셜 플랫폼의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스푼라디오는 2016년부터 오디오 소셜 플랫폼 스푼을 운영해왔다. 크리에이터와 청취자 간 쉽고 편한 오디오 소통이 Z세대 사용자 니즈와 맞아떨어지며 스푼은 이들의 소통 플랫폼으로 자리 잡았다.  최혁재 스푼라디오 대표는 “새로운 플랫폼의 끊임없는 등장과 지속되는 경기 침체 속에서도 2년 연속 흑자를 달성하며 성장과 이익 모두 잡을 수 있어 기쁘다. 이 같은 성과는 Z세대에게 보다 편안하고 진솔한 소통을 할 수 있는 오디오 소셜 플랫폼으로 인정받은 결과”라며, “해외 시장 매출에 있어서도 긍정적인 신호가 보이고 있다. 스푼라디오는 일본에서의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

    2024.02.07 16:41:15

    위기 넘긴 스푼라디오, 2년 연속 흑자 기록
  • 쿠팡 이어 컬리도 ‘낭보’...창업 9년 만에 ‘수익 창출’ 성공

     적자에 허덕이던 이커머스 기업 컬리가 마침내 수익을 내기 시작했다.컬리는 지난해 12월 이자비용과 법인세, 감가상각비를 차감하기 전 영업이익인 상각전영업이익(EBITDA) 흑자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2015년 1월 회사 설립 후 9년 만에 달성한 EBITDA 기준 첫 월간 흑자다.컬리에 따르면 지난달 EBITDA 흑자는 2022년 12월보다 100억원가량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이번 성과는 컬리가 영업활동을 통해 마침내 돈을 벌기 시작했다는 의미라고 컬리는 자평했다.특히 지난해 12월 총거래액이 1년 전보다 5% 늘어 매출 성장과 수익성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 성과를 냈다는 것이 컬리 측의 설명이다.컬리에 따르면 이번 EBITDA 흑자 전환은 물류비와 마케팅비 개선 등이 큰 기여를 했다는 분석이다.컬리 관계자는 “일시적 효과가 아닌 구조적 개선의 결과. 직접물류비 개선이 가장 컸다”고 설명했다.지난해 새로 운영에 돌입한 창원 및 평택 물류센터의 생산성 증대와 기존 송파 물류센터 철수 등을 통해 물류 운영이 최적화되면서 주문 처리비용이 크게 절감된 것으로 알려졌다.유료 멤버십 ‘컬리멤버스’ 도입으로 고객 록인(lock-in) 효과가 나타나 재구매율 증가로 이어졌으며, 이전 보다 마케팅비를 줄인 것도 실적 개선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월 EBITDA 흑자 달성을 통해 지난해 말 기준 컬리가 보유한 현금성 자산은 약 140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3분기 말보다 120억원 증가했다.김종훈 컬리 최고재무책임자는 “컬리의 월 EBITDA 흑자는 노력을 통해 이룬 값진 성과”라며 “올해 더 큰 개선을 이루는데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고 말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

    2024.01.23 13:04:03

    쿠팡 이어 컬리도 ‘낭보’...창업 9년 만에 ‘수익 창출’ 성공
  • 쿠팡, 3분기 매출 8조원 첫 돌파···영업익 5개 분기 연속 흑자

    쿠팡이 올해 3분기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하며 3분기 연속 영업흑자를 이어갔다. 미국 뉴욕증시 상장사인 쿠팡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8,748만달러(약 1,146억원·분기 환율 1,310원 기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3% 증가했다고 8일 발표했다. 쿠팡의 분기 영업손익은 지난해 3분기 이래 5개 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서도 3개 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3분기 매출은 21% 증가한 61억8,355만달러(약 8조1,028억원)로 집계됐다. 분기 매출이 8조원을 넘어선 것은 사상 처음이다. 순이익은 9천130만달러(약 1,196억원)로 1% 늘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핵심 사업인 프로덕트 커머스(로켓배송·로켓프레시·마켓플레이스·로켓그로스) 매출이 59억6,602만달러(약 7조8,178억원)로 21% 증가했다. 쿠팡이츠·쿠팡페이·해외사업(대만) 등 성장사업 매출은 2억1,752만달러(약 2,850억원)로 41% 늘었다. 활성 고객수 역시 2,042만명으로 지난해 3분기(1,799만명)보다 14% 증가했다. 활성 고객수는 쿠팡에서 한 번 이상 제품을 구매한 고객을 말한다. 활성 고객 1인당 매출도 303달러(약 39만7천원)로 7% 늘었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2023.11.08 07:52:49

    쿠팡, 3분기 매출 8조원 첫 돌파···영업익 5개 분기 연속 흑자
  • '2030女 잡더니 성장속도 무섭네' 에이블리 3개월 연속 흑자

    패션 커머스 플랫폼 에이블리가 3개월 연속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올 3월 첫 월간 손익분기점(BEP) 달성을 시작으로 지난달인 5월까지 3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에이블리는 5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60%가량 증가, 거래액은 40% 성장했다. 성장과 동시에 최고 영업이익을 기록하면서 매출, 거래액, 영업이익 3박자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국내 패션 버티컬 커머스 중 연간 거래액(GMV) 조 단위를 넘으면서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곳은 에이블리와 무신사가 유일하다. 투자은행(IB)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수익성 개선이 스타트업 핵심 과제로 자리 잡으면서 일시적인 흑자 전환 사례가 늘었다”며 “다만 에이블리의 경우 3개월 연속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한 만큼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구축하고 진정한 체질 개선에 성공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에이블리측은 셀러와 유저의 선순환을 순항의 이유로 꼽았다. 회원 수 1,100만 명, 월간 활성 사용자 수(MAU) 700만 명이라는 데이터를 확보한 에이블리는 MZ세대를 겨냥해 2030 여성 전문 플랫폼으로 성장하고 있다. 여기에 에이블리가 자체 개발한 ‘AI 취향 추천’도 한몫했다. AI를 통해 셀러와 스타일을 찾는 고객을 정확히 연결하는 이 서비스는 매출증대에 기여하고 있다. 강석훈 에이블리 대표는 "글로벌 서비스는 에이블리의 셀러 상생 기조를 해외로 확장하는 관점”이라며 “국내 셀러가 해외 무대에 설 수 있도록 돕고 셀러의 성장이 곧 에이블리의 성장으로 이어지는 윈윈 구조를 지속해서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한편, 에이블리는 올 하반기 글로벌 서비스를 출시해 국내 소상공인도 해외 진출을 할 수 있도록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도입할 계획

    2023.06.14 10:11:08

    '2030女 잡더니 성장속도 무섭네' 에이블리 3개월 연속 흑자
  • 풀무원, 식물성 단백질 시장 잡는다…美 두부 시장에서 두각

    [커버스토리] 해외서 훨훨 나는 한국 식품기업풀무원의 해외 시장 공략에 청신호가 켜졌다. 풀무원은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29년 만에 첫 흑자를 달성하고 중국 시장에서 10년 만에 첫 분기 흑자를 달성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미국·중국·일본 등 빅 마켓을 중심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점 역시 의미가 크다. 풀무원 해외 사업의 큰 축은 ‘식물성 단백질’과 ‘가정 간편식(HMR)’이다. 식물성 단백질 사업은 두부를 중심으로 전개하고 있지만 콩 단백질을 활용한 대체육(meat alternative) 사업도 본격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특히 대체육 사업은 한국·미국·중국·일본에서 각국의 식문화를 고려해 다양한 각 나라의 입맛에 맞는 다양한 신제품을 선보인다는 전략이다.풀무원은 1991년 미국 시장을 시작으로 해외 진출에 나섰다. 당시 교민을 대상으로 사업을 이어 오다 2016년 미국 1위 두부 브랜드 ‘나소야(Nasoya)’를 인수한 후 본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나갔다.지난 3분기까지 누적 실적을 보면 풀무원은 미국 진출 29년 만에 첫 흑자를 달성했다. 풀무원 USA는 2020년 3분기까지 매출 1940억 원, 영업이익 4억6000만원을 기록했다. 나소야 인수 4년 만에 턴어라운드하며 ‘외형 성장’과 ‘흑자 전환’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것이다. 美 전역 유통망·생산 기지 확보풀무원은 나소야 인수 이후 생산·물류·영업·마케팅 등 전 분야에 걸쳐 수익 개선을 위한 투자와 사업 효율화에 착수했다.또 미국 시장에서 두부를 비롯한 아시안 누들과 김치 등 제품 라인업을 확장하며 안정적인 외형 확장에도 성공했다. 2019년 풀무원 USA 연간 매출은 처

    2021.02.03 09:06:20

    풀무원, 식물성 단백질 시장 잡는다…美 두부 시장에서 두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