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버스토리 제 1204호 (2018년 12월 26일)

구광모 LG 회장, 새 리더로 ‘우뚝’…대규모 투자 나선다

기사입력 2018.12.24 오전 11:04

[커버스토리 '2018 올해의 CEO' : 지주사 부문]

구광모 LG 회장, 새 리더로 ‘우뚝’…대규모 투자 나선다


[한경비즈니스=이명지 기자] LG그룹의 4세 경영의 막이 올랐다. 지난 6월 29일 구광모 회장이 선임되며 고객과 사회에 가치를 제공하며 발전하는 LG의 ‘책임 경영’을 이어 가게 됐다. 


구 회장은 이사회 인사말을 통해 “LG가 쌓아 온 고객 가치 창조, 인간 존중, 정도 경영이라는 자산을 계승·발전시키고 변화가 필요한 부분은 개선하며 장기적 관점에서 성장 기반을 구축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구광모 회장 체제’가 출범한 이후 LG 계열사들은 미래 성장 동력 확충을 위한 투자와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로봇·인공지능(AI)과 같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고 강화하기 위한 투자와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한다. 


또 전기차 배터리, 고부가 기초 소재 등 사업 분야에서는 국내외 생산 거점을 확대하고 인수·합병(M&A)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강화했다. 


LG전자는 지난 7월 국내 산업용 로봇 제조 전문 업체 ‘로보스타’의 지분 30%를 확보해 경영권을 인수했다. LG전자는 향후 지능형 자율 공장 구축에 산업용 로봇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 8월 ‘국제가전박람회(IFA) 2018’에서 하체 근력 지원용 웨어러블 로봇인 ‘LG 클로이 슈트 봇’을 공개하는 등 산업용에서부터 가정용까지 다양한 로봇 제품을 선보이고 있다. 


또 8월 캐나다 토론토에 해외 첫 AI 전담 연구소를 설립했다. 캐나다는 AI 분야의 원천 기술 연구가 활발하고 다양한 글로벌 기업들이 투자하는 지역이다. LG전자는 캐나다의 풍부한 AI 인프라를 바탕으로 원천 기술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전기차 배터리, 고부가 기초 소재 등 사업 분야에서는 대규모 투자를 통해 국내외 생산 거점을 확대하고 핵심 원재료를 선제적으로 확보함으로써 시장 주도권 강화에 나서고 있다.

구광모 LG 회장, 새 리더로 ‘우뚝’…대규모 투자 나선다


LG화학은 지난 7월 고부가 기초 소재 분야에 총 2조8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전남 여수공장에 2조6000억원을 투자해 나프타 분해시설(NCC) 80만 톤과 고부가 폴리올레핀(PO) 80만 톤을 각각 증설해 2021년 하반기에 양산하기로 했다.


이번 증설이 완료되면 LG화학의 NCC 생산능력(에틸렌 생산량 기준)은 330만 톤으로 확대돼 국내 1위, 고부가 PO는 2022년까지 생산능력을 180만 톤 규모로 확대해 아시아 1위와 글로벌 톱3 업체로 도약하게 된다. 또한 충남 당진에 2000억원을 투자해 산업용 초단열·경량화·고강도 소재 등 미래 유망 소재 개발을 위한 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LG화학은 지난 7월 중국 난징에 약 2조원을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 2공장을 설립하기로 했다. 


한편 지난 11월 구 회장은 고 구본무 전 회장의 (주)LG 주식 11.3% 가운데 8.8%를 상속했다. 부친의 주식 상속에 따라 구 회장의 (주)LG 지분율은 기존 6.2%에서 최대 주주에 해당하는 15.0%가 됐다.


약력 : 1978년생. 미국 로체스터인스티튜트 공과대 졸업. 2006년 LG전자 재경부문 대리 입사. 2013년 LG전자 HE사업본부 부장. 2015년 (주)LG 시너지팀 상무 겸 LG전자 B2B사업본부 ID사업부장. 2018년 (주)LG 대표이사 회장(현).


mjlee@hankyung.com


[커버스토리=2018년을 빛낸 올해의 CEO 기사 인덱스] 

-위기 뚫고 ‘희망’ 쏘아올린 18명의 CEO

-구광모 LG 회장, 새 리더로 ‘우뚝’…대규모 투자 나선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  ‘초일류 기술’로 메모리 반도체 신화 잇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변화와 개혁’ 위해 순혈주의 깨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딥체인지’로 사상 최대 실적 이끌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 볕드는 태양광 사업…글로벌 시장서 고른 성장

-정기선 현대글로벌서비스 대표, 친환경 선박 개조 사업으로 ‘블루오션’ 개척

-정용진 이마트 부회장, 유통 혁신 ‘탄력’…2023년까지 온라인 매출 10조원

-오규식 LF 대표, LF 사업 다각화의 주역

-강신호 CJ제일제당 대표, ‘2조원대 M&A’…식품으로 글로벌 영토 확장

-이정희 유한양행 사장, 신약 기술수출…5년 연속 ‘매출 1조 클럽’

-홍원표 삼성SDS 사장, IT 서비스 ‘4대 전략 사업’으로 실적 견인

-김택진 엔씨소프트 사장, 리니지로 세계 게임 정복, ‘역대 최대’ 업그레이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2조3000억 ‘빅딜’…비은행 포트폴리오 강화

-손태승 우리은행장, 지주사 전환 이끈 ‘3통’ 승부사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 취임 첫해 사상 최대 실적…‘정영채 효과’ 증명

-신창재 교보생명 회장, ‘넘버원’ 생보사 도전…디지털 혁신 ‘가속’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가계·기업 부활 위한 ‘구원투수’

-이재웅 쏘카 대표, 모빌리티 새 신화 쓰기 위해 돌아온 ‘벤처 1세대’

[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204호(2018.12.24 ~ 2018.12.30)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18-12-26 19: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