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 제 1303호 (2020년 11월 18일)

세계식량가격지수 5개월 연속 상승…곡물·설탕 ‘급등’

기사입력 2020.11.16 오후 04:12

-[돈이 되는 경제지표]


세계식량가격지수 5개월 연속 상승…곡물·설탕 ‘급등’
세계식량가격지수가 다섯 달 연속 상승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FAO)는 올해 10월 세계식량가격지수가 전월 대비 3.1% 오른 100.9포인트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6% 상승한 수치다.

올해 식량가격지수는 1월 102.5포인트에서 5월 91.0포인트까지 하락세가 이어지다 6월부터 다시 꾸준히 상승해 지난달 가격지수(100.9포인트)는 올해 초 신종 코로바나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기 수준에 가까워졌다. 

품목군별로 보면 곡물·설탕·유제품·유지류 가격은 상승했고 육류 가격은 하락했다.


건조한 기후로 유럽·북미·흑해 지역의 작황이 좋지 않았던 밀은 수출 물량이 감소했지만 국제 수요가 증가하면서 가격이 올랐다.


옥수수는 중국 수입 증가와 미국의 재고량 감소, 브라질과 우크라이나의 수출 물량 감소로 가격이 상승했다. 옥수수 가격이 오르자 상대적으로 수요가 증가한 보리와 수수도 가격이 상승했다.

반면 쌀은 아시아 지역에서 수확이 본격 진행되면서 가격이 하락했다. 설탕 가격은 최대 생산국인 브라질·태국·인도의 강수량 저하로 생산이 줄면서 가격이 올랐다.

팜유는 국제 수요는 많지만 주요국의 생산량이 예상보다 적을 것으로 전망돼 가격이 5개월 연속 상승했다. 대두유는 남미의 공급량이 계속 저조해 가격이 상승했고 유채씨유는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유럽연합(EU) 수요 불확실성이 커져 가격이 떨어졌다.


돼지고기 가격 하락은 중국의 독일산 돼지고기 수입 금지 조치로 독일산 돼지고기의 가격이 떨어진 것이 국제적으로 영향을 미쳤다.

쇠고기 가격은 미국의 수요 감소로, 가금육은 중국·사우디아라비아의 수요 감소로 각각 하락했다. 다만 양고기는 호주에서 수요가 증가하며 가격이 올랐다.


2020∼2021년 세계 곡물 생산량은 27억4970만 톤으로 2019∼2020년 대비 1.6%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같은 기간 세계 곡물 소비량은 27억4500만 톤으로 1.9%, 세계 곡물 기말 재고량은 8억7600만 톤으로 0.4% 늘 전망이다.


◆해시태그 경제 용어 #그린 뉴딜

세계식량가격지수 5개월 연속 상승…곡물·설탕 ‘급등’

한국 정부와 앞으로 출범할 미국 바이든 정부는 ‘그린 뉴딜’을 추진하고 있다. 그린 뉴딜은 환경과 사람이 중심이 되는 ‘그린(Green)’과 정부가 주도하는 경제 정책인 ‘뉴딜(New Deal)’의 합성어다.  

즉, 기후 변화 대응, 에너지 전환 등 환경에 대한 투자를 통해 경기 부양과 고용 촉진을 이끌어 내는 정책을 말한다. 조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직후 기후 변화를 막기 위한 파리협정에 재가입하겠다고 선언하며 ‘그린 뉴딜’에 시동을 걸었다. 


바이든 당선인은 친환경 인프라 건설에만 앞으로 4년간 2200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 정부의 예산 총액 4년 치에 해당하는 규모다. 한국 정부도 2030년까지 그린 뉴딜에 73조원을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또한 바이든 정부와 함께 한국판 뉴딜 세부 사업인 ‘그린 뉴딜’ 투자 분야에서 협력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우선 녹색 기술과 관련, 한·미 양국의 그린 뉴딜의 주요 투자 분야(친환경차·태양광·연료전지)를 중심으로 협력·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

#그린뉴딜 #대세는ESG #기후변화 #지구가아파요 

김영은 기자 kye0218@hankyung.com[본 기사는 한경비즈니스 제 1303호(2020.11.16 ~ 2020.11.22) 기사입니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입력일시 : 2020-11-16 16: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