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클리 이슈]
(사진) 배경훈 LG AI연구원장. /LG 제공
(사진) 배경훈 LG AI연구원장. /LG 제공
LG(95,700 +0.53%)가 인공지능(AI)의 새로운 패러다임으로 부상하는 ‘초거대 AI’ 개발에 나섰다. 딥러닝 기술의 진화를 이끌어 고객 가치 혁신과 삶의 질 향상에 드라이브를 건다는 목표다.

LG의 AI 전담 조직인 LG AI연구원은 5월 17일 비대면 방식으로 열린 ‘AI 토크 콘서트’에서 향후 3년간 방대한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는 대규모 컴퓨팅 인프라 확보와 개발에 1억 달러(약 1127억원) 이상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초거대 AI는 대용량의 연산이 가능한 컴퓨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대규모 데이터를 학습해 자율적으로 사고·학습·판단·행동하는 인간의 뇌 구조를 닮은 AI를 뜻한다.

LG AI연구원은 초거대 AI 개발을 위해 1초에 9경5700조 번의 연산 처리가 가능한 글로벌 ‘톱3’ 수준의 AI 컴퓨팅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확장해 나간다는 목표다.

LG는 미국 AI연구소의 ‘오픈AI’가 개발한 현존하는 가장 뛰어난 초거대 AI 언어 모델인 ‘GPT-3’가 보유한 1750억 개 파라미터의 3배를 넘어선 6000억 개 파라미터를 갖춘 초거대 AI를 올 하반기 공개할 계획이다.

파라미터는 인간의 뇌에서 뉴런을 연결해 정보를 학습하고 기억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시냅스와 유사한 역할을 한다. 파라미터 규모가 커질수록 AI의 지능이 높아진다.

LG AI연구원이 개발 중인 초거대 AI는 언어는 물론 이미지와 영상을 이해하고 데이터 추론까지 가능할 것이라는 게 LG의 설명이다. 내년 상반기에는 조 단위 파라미터의 초거대 AI도 개발한다는 목표다.

배경훈 LG AI연구원장은 “고객에게 더 즐겁고 편리한 삶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인류의 보편적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관련 인재들과 최신의 AI 기술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403,000 -0.62%), 신세계(266,000 -2.21%)와 손잡고 이베이코리아 인수 ‘참전’
(사진) 경기 성남 분당의 네이버 본사.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사진) 경기 성남 분당의 네이버 본사.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네이버신세계와 손잡고 G마켓과 옥션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참여한다.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이마트(173,500 +0.29%)가 주축이 된 신세계그룹은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네이버를 주주로 참여시키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신세계가 최대 주주, 네이버가 2대 주주로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두 회사는 지난 3월 2500억원 규모의 지분 교환 계약을 체결하고 온·오프라인 ‘쇼핑 동맹’을 맺은 바 있다.

네이버의 ‘참전’으로 6월 초로 예정된 4조원 규모의 이베이코리아 본입찰이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롯데와 신세계 간 경쟁으로 예상됐던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네이버라는 변수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인수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SK텔레콤과 MBK파트너스가 막판에 손을 잡는다면 전쟁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는 살얼음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은 11번가, MBK파트너스는 홈플러스의 최대 주주다.

신세계·네이버 연합군이 이베이코리아 인수전에 뛰어든 것은 지난해 기준 160조원 규모인 한국 e커머스 시장을 점령하기 위해서다. 신세계·네이버 연합군이 인수전에 성공하면 한국 전자 상거래 시장의 3분의 1에 육박하는 50조원 규모의 외형을 갖추게 된다.

미국 뉴욕 증시에 상장해 총알을 확보한 쿠팡과의 ‘한국 e커머스 쩐의 경쟁’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확보할 수 있다.

현대차(204,000 -1.45%)·기아(82,100 -0.61%), 유럽에서 4월 판매 전년 대비 4배 ‘껑충’…점유율 4위
(사진) 투싼. /현대차 제공
(사진) 투싼. /현대차 제공
현대차·기아의 4월 유럽 시장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4배 이상 껑충 뛰었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두 회사는 4월 유럽에서 7만8495대를 팔았다. 이는 지난해 4월 판매량 1만8808대보다 417% 증가한 것이다. 현대차가 3만6087대, 기아가 4만2408대를 팔았다.

4월 현대차·기아의 유럽 시장점유율은 7.5%로 전년 동기 대비 1.1%포인트 상승했다. 폭스바겐그룹(27.0%), 스텔란티스(21.7%), 르노그룹(8.1%)에 이어 4위다.

현대차·기아의 판매량 증가는 양 사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폭발적 인기를 끈 데 따른 결과다. 현대차 투싼은 4월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673% 증가했다. 기아 스포티지 판매량은 644% 늘었다. 코나와 니로 등 전기차도 효자 역할을 톡톡히 했다.

포스코(340,000 -1.45%), 호주 니켈 광산 회사 ‘레이븐소프’ 지분 30% 인수
(사진) 호주 레이븐소프의 니켈 광산. /포스코 제공
(사진) 호주 레이븐소프의 니켈 광산. /포스코 제공
포스코는 호주의 니켈 광업·제련 전문 회사 ‘레이븐소프’ 지분 30%를 2억4000만 달러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5월 20일 발표했다.

레이븐소프는 자체 광산과 제련 설비 등을 갖춘 니켈 일관 생산 기업이다. 캐나다의 ‘퍼스트퀀텀미네랄스’가 100% 지분을 갖고 있다. 포스코는 퍼스트퀀텀미네랄스와 지분 양수도 계약을 통해 레이븐소프 지분 30%를 인수하기로 했다.

니켈은 양극재의 핵심 원료다. 2차전지의 충전 용량을 높여 전기차의 주행 거리를 늘리는 역할을 한다.

포스코는 계약에 따라 레이븐소프가 생산한 니켈 가공품(MHP, 니켈 및 코발트 수산화 혼합물)을 2024년부터 연간 3만2000톤(니켈 함유량 기준 7500톤) 공급받을 수 있는 권리를 갖게 됐다. 전기차 18만 대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다.

현대코퍼레이션(18,650 +4.19%), 제조업 진출 위해 현대차 1차 협력사 인수 추진
(사진) 정몽혁 현대코퍼레이션 회장. /현대코퍼레이션 제공
(사진) 정몽혁 현대코퍼레이션 회장. /현대코퍼레이션 제공
현대코퍼레이션(구 현대종합상사)이 1976년 창사 이후 처음으로 자동차 부품 등 모빌리티 제조 사업에 진출한다.

현대코퍼레이션현대차 1차 협력사인 신기인터모빌의 인수 우선 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고 5월 19일 발표했다. 경영권을 비롯해 지분 70%를 인수하는 조건이다.

현대코퍼레이션은 2016년 현대중공업그룹에서 분리 독립한 현대코퍼레이션그룹의 주력 계열사다. 최근 사업 영역을 다변화하기 위해 ‘상사’를 떼고 사명을 바꿨다.

정몽혁 현대코퍼레이션 회장은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창업자의 다섯째 동생인 고 정신영 씨의 외아들이다.

신기인터모빌은 1970년 설립된 차량용 플라스틱 부품 전문 업체다.

CJ(100,500 -1.47%), ‘ESG 경영’ 속도 낸다
LG, ‘초거대 AI’ 개발에 1억 달러 투자
CJ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에 속도를 낸다.

CJ그룹은 지주사인 CJ와 주요 계열사인 CJ제일제당(429,000 -0.23%)·CJ대한통운(163,000 -2.10%)·CJ ENM(152,200 0.00%)에 ESG위원회를 설치했다고 5월 18일 발표했다. 이사회 산하에 신설한 ESG위원회는 ESG 전략과 정책을 심의·의결하는 최고 의사 결정 기구다. 김홍기 CJ 대표와 사외이사 2명 등 총 3명으로 구성됐다.

CJ는 ESG 자문위원회도 꾸렸다. 목영준 전 헌법재판관이 위원장을 맡아 ESG 전략과 정책에 대해 조언한다.

CJ는 별도로 지주사와 계열사 대표로 구성된 ‘대표이사협의체’도 운영한다. 이 협의체는 CJ의 ESG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CJ 관계자는 “ESG 경영 체계 확립과 적극적인 실천을 통해 지속 가능한 역량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 카이스트와 우주연구센터 설립…‘저궤도 위성통신’ 개발
(사진)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한화 제공
(사진)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한화 제공
한화가 카이스트와 손잡고 우주연구센터를 설립한다. 지난 3월 우주 산업 총괄을 위해 조직한 한화 ‘스페이스 허브’가 외부 기관과 협력하는 첫 사례다. 스페이스 허브는 김승연 한화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41,900 +2.82%) 사장이 팀장을 맡고 있다.

한화는 스페이스 허브와 카이스트가 공동으로 우주연구센터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5월 17일 발표했다. 한화는 이 연구센터에 100억원을 투입한다. 민간 기업과 대학이 함께 세운 우주 분야 연구센터로는 한국 최대 규모다.

스페이스 허브와 카이스트의 첫 연구 프로젝트는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이다. 한화그룹의 방산·정보통신기술(ICT) 계열사 한화시스템(18,650 +0.81%)이 개발 중인 개인용 비행체(PAV) 등에 이 기술을 활용할 것으로 예측된다.

우리은행, 일반 행원 대신 ‘디지털 신입 사원’ 채용
(사진) 권광석 우리은행장. /우리은행 제공
(사진) 권광석 우리은행장. /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이 상반기에 일반 행원을 뽑는 정기 공개 채용 대신 디지털·정보기술(IT) 분야 신입 행원을 공채로 선발하기로 했다. 미래 금융 시장을 이끌어 갈 디지털 분야의 핵심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조치다.

우리은행은 디지털·IT부문 신입 행원 채용을 위한 서류를 5월 28일까지 접수한다. 채용 인원은 두 자릿수다. 수시 채용과 하반기 공채 등을 합쳐 올해 뽑을 전체 인원의 40~50%를 디지털·IT 전문 인력으로 채운다는 계획이다.

기존 디지털 분야 수시 채용이 경력직과 전공자 위주였다면 이번 채용은 전공에 상관없이 ‘잠재력 있는 디지털 인재’를 발굴한다는 취지다.

권광석(사진) 우리은행장은 “신입 행원을 미래의 디지털 금융 전문가로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