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사명 지씨셀…글로벌 경쟁력 강화 위한 조치

(사진) 실험 중인 GC녹십자셀 연구원. /한국경제 DB
(사진) 실험 중인 GC녹십자셀 연구원. /한국경제 DB
GC녹십자(358,500 -1.78%) 계열의 바이오 기업인 GC녹십자랩셀(98,800 -0.40%)이 GC녹십자셀(38,000 -0.26%)을 흡수 합병한다. 세포치료제라는 공통 분모를 공유하면서 각기 다른 특화 역량을 가진 두 회사가 결합해 글로벌 경쟁력을 끌어 올리기 위한 조치다.

GC녹십자랩셀과 GC녹십자셀은 16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합병을 결의했다고 이날 발표했다. 양사 주주총회 등을 거쳐 오는 11월까지 합병을 마무리한다는 목표다.

GC녹십자랩셀의 시가총액은 1조1567억원(코스닥 55위), GC녹십자셀은 5497억원(코스닥 164위)이다. 합병 비율은 1대 0.4다. GC녹십자셀 주식 1주 당 GC녹십자랩셀의 신주 0.4주가 배정된다. 합병 후 존속법인은 GC녹십자랩셀이다. 통합 사명은 지씨셀(GC Cell)이다.

GC녹십자랩셀은 NK세포치료제 분야 글로벌 ‘탑 티어’로 꼽힌다. GC녹십자셀은 매출 1위 국산 항암제 ‘이뮨셀LC’를 통해 세계 최다 세포치료제 생산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이번 결정은 상호보완적인 계열사간 합병의 틀을 벗어나 ‘1+1’을 3 이상으로 만드는 시너지효과를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

최은석 기자의 다른 기사가 궁금하다면 본 문단을 클릭한 후 기자 페이지에서 ‘구독’을 눌러 주세요. 증권, 제약·바이오, 철강, 조선 업종 등에서 나오는 재테크 정보를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