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량 수입하던 니켈강용 용접 재료 개발
수입재 대비 30% 이상 비용 절감 기대

(사진) 주세돈(왼쪽 셋째) 포스코 철강솔루션연구소장과 최희암(왼쪽 둘째) 고려용접봉 부회장이 20일 열린 ‘포스코·고려용접봉 LNG용 9%Ni강재 및 국산 용접재료 패키지 공급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사진) 주세돈(왼쪽 셋째) 포스코 철강솔루션연구소장과 최희암(왼쪽 둘째) 고려용접봉 부회장이 20일 열린 ‘포스코·고려용접봉 LNG용 9%Ni강재 및 국산 용접재료 패키지 공급 협약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288,500 +0.52%)와 고려용접봉이 육상 액화천연가스(LNG) 저장 탱크 제작에 필요한 용접 재료의 국산화에 성공했다.

육상 LNG 저장 탱크는 용량 증대와 안전성 향상을 위해 ‘내진 특 A등급’의 모델로 설계된다. 저장 탱크의 강재와 용접부도 기존보다 강도가 높고 질기면서도 충격에 견딜 수 있는 인성이 요구되는 추세다. 특히 영하 165도의 LNG를 담아두는 내조 탱크는 극저온 환경을 견뎌내는 ‘9% 니켈강’과 고가의 니켈계 용접 재료가 쓰인다.

포스코는 1990년대 초 국내 최초로 극저온용 9% 니켈강을 개발해 국내외 LNG 프로젝트에 공급해 왔지만 용접 재료는 높은 인성과 작업 효율성 등의 문제로 전량 수입해야 했다.

포스코와 고려용접봉은 지난해 전략적 기술 개발 협약을 맺고 9% 니켈강용 국산 용접 재료 개발에 착수했다. 1년 여의 개발 기간을 통해 수동·자동·반자동 등 모든 용접 방법에 사용할 수 있는 세 종류의 용접 재료를 공동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이 용접 재료는 수입재와 동등한 품질 수준을 확보한 데다 용접 작업성은 오히려 더 우수해 용접부의 불량을 최소화할 수 있다. 용접 재료의 국산화를 통해 수입재 대비 약 30% 이상의 비용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는 게 두 회사의 설명이다. 양사는 9% 니켈 강재와 용접 재료를 패키지화해 공급할 계획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올해 착공하는 당진 LNG 기지의 대용량 LNG 저장 탱크를 시작으로 국내외 육상 LNG 프로젝트에 확대 적용하고 LNG 추진선 연료 탱크와 LNG 벙커링 등 해상용 저장 탱크 시장 공략에도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