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당 2400억원 이상
연간 수주 112억 달러…올해 목표 23% 초과 달성

(사진)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삼성중공업 제공
(사진)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5,260 +3.75%)은 버뮤다 지역 선사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4척을 9713억원에 수주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삼성중공업이 수주한 LNG 운반선의 한 척당 가격은 2428억원(2억600만 달러)으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삼성중공업은 지난 18일 2조원 규모의 셔틀 탱커 7척 수주에 이어 이날 추가 수주에 성공하며 1주일 사이 3조원의 수주 실적을 기록했다. 이에 따라 삼성중공업의 올해 조선 부문 누적 수주 실적은 2007년 조선업 슈퍼 사이클 때와 비슷한 수준인 112억 달러로 증가했다.

특히 국제해사기구(IMO)의 황산화물과 이산화탄소 배출 규제에 대응할 수 있는 친환경 선박의 수주가 전체 수주의 68%, 총 76억 달러에 달하는 등 하반기 들어 고부가 선박 위주로 수주 잔고를 빠르게 늘려가고 있다는 게 삼성중공업의 설명이다.

IMO는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30년 해운의 탄소 집약도를 2008년 대비 40%, 2050년에는 70%까지 감축한다는 목표를 정했다. 지난 6월 IMO 해양환경보호위원회(MEPC) 76차 회의에서 2023년부터 현존선 ‘에너지 효율 지수(EEXI)’와 ‘탄소 집약도(CII) 등급제’를 시행하기로 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IMO 2023 규제 대응을 위한 선사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는 만큼 향후 친환경 선박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이라며 “수주 확대가 선가 상승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