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한양행 연구원들이 신약 개발 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유한양행 제공
사진=유한양행 연구원들이 신약 개발 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유한양행 제공
유한양행(58,300 -0.34%)은 베링거인겔하임에 기술 수출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용 신약 후보 물질(파이프라인) ‘YH25724’의 임상 1상 시험을 유럽에서 시작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유한양행은 공동 개발사인 베링거인겔하임과 건강한 과체중 남성 피험자 약 80여 명에게 YH25724를 투여한 후 안전성과 내약성, 약동학을 평가할 예정이다. 내년 6월 임상 1상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유한양행은 임상 시작에 따라 베링거인겔하임에서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 1000만 달러(약 120억원)를 받을 예정이다. 이는 유한양행이 계약금과 마일스톤 등으로 받을 수 있는 8억7000만 달러(약 1조300억원) 중 일부다. 유한양행은 2019년 기술 수출 계약 체결 이후 반환 의무가 없는 계약금 4000만 달러(약 480억원)를 모두 받았다.

YH25724는 제넥신의 지속형 플랫폼 기술과 유한양행의 단백질 엔지니어링 기술을 이용해 개발한 지속형 단백질이다. 전임상에서 항섬유화 효과 등을 통해 간 세포 손상과 염증 감소 효과를 보였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NASH는 아직 승인된 치료제가 없어 세계 환자들의 미충족 수요가 높은 질병 분야”라며 “임상 개발에 본격 착수하게 된 만큼 NASH 환자를 위한 ‘혁신 신약’ 개발에 한 단계 더 가까워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