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임상 승인 완료…내년 상반기 긴급 사용 승인 목표

사진=윤웅섭(오른쪽) 일동제약 대표와 테시로기 이사오 시오노기제약 대표가 최근 화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치료제 공동 개발 협약식에서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일동제약 제공
사진=윤웅섭(오른쪽) 일동제약 대표와 테시로기 이사오 시오노기제약 대표가 최근 화상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치료제 공동 개발 협약식에서 계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일동제약 제공
일동제약(35,150 -2.77%)은 일본 시오노기제약(이하 시오노기)의 먹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후보 물질(파이프라인) ‘S-217622’를 공동 개발하기로 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일동제약이 제출한 S-217622의 한국 임상 2·3상 시험 계획서(IND)를 이날 승인했다. 일동제약은 한국에서 무증상 환자와 경증·중등증 환자 200명 이상 투여를 목표로 곧바로 임상에 착수한다. 일동제약은 한국에서, 시오노기는 일본과 싱가포르 등에서 S-217622의 임상을 진행한다.

양사는 내년 상반기 식약처에서 S-217622의 긴급 사용 승인을 획득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술 이전을 통해 국내 생산도 추진한다. 개발에 성공할 경우 국내에 경구용 치료제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일동제약의 설명이다.

S-217622는 시오노기가 코로나19를 유발하는 감염원인 ‘SARS-CoV-2’ 바이러스의 치료를 위해 발굴한 파이프라인이다. 1일 1회 1정을 5일간 복용하는 경구용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다.

양사는 최근 화상으로 협약식을 열고 S-217622의 공동 개발 계약서에 서명했다. 윤웅섭 일동제약 대표와 테시로기 이사오 시오노기 대표는 “S-217622의 공동 개발은 단순히 사익이나 비즈니스를 넘어 코로나19 사태 해소를 위한 제약사의 사회적 의무”라며 “인류의 치료제 개발 염원을 책임감으로 삼아 성공적 개발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공감했다.

시오노기는 1878년 설립 이후 독감치료제 ‘조플루자’, 항생제 ‘페트로자’, 고지혈증치료제 ‘크레스토’ 등을 개발한 세계 50위권 제약사다. 미국, 유럽, 중국 등에 자회사를 뒀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