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인천 송도의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사진=인천 송도의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919,000 +4.79%)가 미국 mRNA 백신 제조사 그린라이트 바이오사이언스(이하 그린라이트)와 손잡고 아프리카 지역 백신 보급 확대에 나선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그린라이트가 개발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mRNA 백신 후보 물질 원료의약품(DS) 위탁 생산(CMO)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내년 상반기 cGMP(강화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 승인을 목표로 인천 송도 공장에 mRNA 백신 DS 생산 설비를 구축하고 있다.

그린라이트는 아프리카 내 연구 지역과 임상 파트너를 최종 확정한 후 규제 승인을 거쳐 내년 1분기 mRNA 백신 후보 물질의 임상 1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그린라이트는 지난 3월 연간 수십억 명 분의 mRNA 백신을 생산해 세계 백신 보급의 형평성을 높이겠다는 비전을 제시한 바 있다.

안드레이 자루르 그린라이트 최고경영자(CEO)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코로나19 백신 임상 물질의 생산을 협업하게 돼 기쁘다”며 “선진국뿐 아니라 모든 사람이 백신을 충분히 공급받을 수 있는 길을 열 것”이라고 말했다.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은 “세계 모든 지역에서 인류의 지속 가능한 보건 환경을 구축하고자 하는 그린라이트의 비전을 지지한다”며 “글로벌 백신 접종 확대를 위한 그린라이트의 노력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은석 기자 choie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