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서 시작돼 귀족 남성들만 입장이 가능했던 사교 모임 ‘젠틀맨 클럽’은 지금도 영국이나 홍콩 등에서 부유층을 상대로 운영되고 있다. 국내에서는 최근 럭셔리 브랜드, 프라이빗뱅크(PB)센터, 호텔 피트니스센터, 동문 및 최고경영자과정, 그리고 사교 전문 클럽 위주로 부유층의 사교클럽이 진화하고 있다. 인맥을 큰 자산으로 여기는 부유층의 ‘한국형 사교클럽’ 속으로 깊숙이 들어가 본다.
사진 이승재 기자 장소 협찬 더 라움
글 이진원·박진영·김보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