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코어를 줄이기 위해서는 그동안 해오던 자기 스타일만 고집하는 것 보다는 주어진 상황에서 최선의 방법으로 최고의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이브리드에 대한 고정관념을 버리고 다양하게 접근해 보자.
4월이면 얼었던 땅이 녹으며 잔디 새싹들이 빠끔히 머리를 내밀고 본격적인 라운드가 시작되는 계절이다. 하지만 겨우내 죽어있던 잔디는 흙과 범벅이 돼 페어웨이는 푸석푸석하고 러프도 죽은 잔디로 힘없이 쓰러져 있다. 이런 상황에서라면 다른 클럽보다는 하이브리드 클럽이 제격이다.
1, 2 티잉 그라운드에서의 티 샷

하이브리드 클럽은 헤드의 무게 배치방식 구조상 볼을 잘 띄울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티 높이가 높으면 곤란하다. 그러므로 페어웨이 우드를 칠 때와 비슷하게 쓸어 치는 것이 좋다. 티 높이는 1cm 이내로 낮게 꽂아야 한다.
3, 4 벙커 샷

볼은 스탠스 중앙에 두고 볼을 칠 때는 아이언 궤도보다는 조금 평행하게 가져가도록 하면 의외로 쉽게 벙커에서도 볼을 띄워 멀리 날려 보낼 수 있다. 페어웨이 벙커에서 하이브리드 클럽은 더욱 빛난다.
5, 6 러프

하이브리드 클럽이 러프에서 좋은 이유는 헤드의 리딩 에지가 아이언에 비해 날카롭지 않고 둥글게 설계돼 있어 러프에 걸리지 않고 미끄러지면서 볼 밑까지 파고 들어가는 헤드 구조 때문이다. 러프에서 볼을 칠 때는 쓸어 치는 것보다, 아이언으로 치는 느낌으로 약간의 다운 블로 궤도로 찍어 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7, 8 그린 주변에서의 칩 샷

그린 주변의 페어웨이 컨디션이 좋지 않은 경우 웨지보다는 하이브리드 클럽으로 러닝 어프로치를 하는 것이 실수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그린과 페어웨이의 경계선에 볼이 멈춰선 경우 웨지로 어프로치 샷을 하기엔 뭔가 꺼림칙할 때 선택은 하이브리드 클럽이다. 이때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백스윙을 한 후 다운스윙은 점진적 가속을 내면서 임팩트를 가져가야 한다.



사진 이승재 기자 fotoleesj@hankyung.com
장소 드라곤레이크C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