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제조사 푸조의 세단 508 모델은 기획 단계부터 아시아 시장을 겨냥해 만들었다. 그동안 푸조의 모델들은 국내 소비자에게 호불호가 명확히 나뉘었다. 독특한 디자인과 고연비 때문에 푸조 마니아도 있지만, 반대로 중후함과는 거리가 좀 있는 개성적인 외관과 프랑스 국민차 이미지에 대해 반감이 있는 이들도 있었다. 하지만 푸조의 고급 세단 508GT의 경우 폭넓게 한국인의 사랑을 받기에 충분한 모델이다.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독일 브랜드에 비해 프랑스 감성이 녹아 있는 푸조 모델은 개인적으로 한번 경험해보고 싶은 차였다. 푸조의 모델들은 이제까지 익숙한 다른 수입차 디자인과 편의 장치와 달라 처음에는 당혹스럽기도 한 게 사실이었다. 하지만 푸조에는 개성 강한 외모와 독특한 세계관을 가진 여성을 처음 만나 호기심이 발동하고 점점 그 매력에 빠져드는 것과 같은 매력이 있다.
뉴 508GT는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인 607의 뒤를 있는 프리미엄 세단 모델이다. 우선 외관 디자인을 살펴보면 프리미엄 세단에 걸맞게 과도한 개성은 조금 자제하고 군더더기 없는 깔끔하고 간결함으로 갖췄다. 전체적인 라인은 상당히 입체적이면서도 푸조 특유의 부드러운 라인은 그대로 살아 있다. 전면부 좌우로 뭉툭하고 넓게 자리 잡은 라디에이터 그릴이 안정감 있게 자리 잡고 있다.

그 위 사자 모양의 엠블럼은 보닛 주위가 움푹 팬 가운데 입체적으로 나와 있어 강렬한 포스를 풍긴다. 508GT의 전면부는 푸조의 미래 스타일 코드인 콘셉트 카 SR1을 가장 많이 반영하고 있다. 작지만 강렬한 바이제논 헤드램프와 사자가 할퀸 발톱자국과 같이 날카롭게 퍼진 리어 램프는 모던하면서도 강렬하다.

천장은 뒤쪽으로 완만하게 떨어지는 쿠페형 디자인이다. 후면은 마치 전체가 하나의 형태를 가진 것처럼 일체감을 강조했다. 508GT의 비주얼은 멀리서 봐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는 강렬한 아이덴티티를 갖고 있다.
푸조에는 개성 강한 외모와 독특한 세계관을 가진 여성을 처음 만나 호기심이 발동하고 점점 그 매력에 빠져드는 것과 같은 매력이 있다.
푸조에는 개성 강한 외모와 독특한 세계관을 가진 여성을 처음 만나 호기심이 발동하고 점점 그 매력에 빠져드는 것과 같은 매력이 있다.
내부 인테리어는 마사지 기능을 포함한 최고급 나파 가죽시트와 블랙 칠기로 마무리한 센터 콘솔, 부드러운 질감의 대시보드 등 고급스럽고 세련된 마무리가 돋보인다. 특히 계기판 클러스터에는 붉은 빛을 내는 5개의 눈금이 살아 움직인다. 마치 비행기 조종석과 같은 느낌이 든다.

508GT의 엔진 스타트 버튼은 특이하게 스티어링 휠 왼쪽에 위치한다. 시동을 걸자 들려오는 엔진 음은 세단이라기보다는 스포츠카의 소리에 가깝다. 시승 구간은 고연비를 자랑하는 디젤 엔진인 만큼 조금 멀리 잡았다. 서울 강남에서 평창에 이르는 왕복 400km 구간이다. 대관령 부근의 구불구불한 산길은 핸들링, 엔진 힘, 안정성을 테스트하기 좋은 코스였다.

디젤 엔진임에도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하는 댐핑 시스템을 채택해 가솔린 엔진 차량 못지않게 정숙성을 갖췄다. 고속도로에 접어들어 가속력을 테스트하기 위해 가속페달을 꾹 밟았을 때 민감하게 반응하는 느낌은 없었다. 하지만 가속 엔진 음과 안정적으로 올라가는 속도는 준스포츠카라고 할 수 있을 만하다.

푸조 508GT의 ‘부~웅’ 하는 가속 엔진 음은 낮으면서도 파워풀해 개인적으로 퍽 맘에 들었다. 변속기에서 스포츠 모드를 선택하고 스티어링휠에 붙어있는 시프트 패들을 이용해 더 공격적인 주행도 즐길 수 있다. 이윽고 대관령 부근에 들어서 회전 코스에 접어들었을 때 핸들링이 정확하다.
랙 앤드 피니언(rack and pinion) 전동 유압식 스티어링은 지속적으로 전달되는 힘을 조정해 낮은 속도에서도 방향 조정을 용이하게 한다. 정지 상태에서는 스티어링휠이 잠긴 듯 움직이지 않지만 속도를 내기 시작하면 금방 풀린다.

편의 장치는 최첨단을 갖추고 있다. 시동을 걸면 계기판 뒤쪽에 주행 관련 정보를 비춰주는 투명 컬러 디스플레이가 솟아 올라온다. 그 덕분에 전방을 향하는 시선을 움직이지 않아도 속도, 크루즈 컨트롤 등의 정보를 볼 수 있다. 전자식 주행 안전 프로그램(EPS)을 적용한 브레이크 시스템과 엔진이 꺼지면 자동으로 작동하는 주차 브레이크, 크루즈 컨트롤 등이 있다. 이 밖에 야간 주행 시 룸미러 뒤쪽 카메라가 감지한 도로 조건에 맞춰 헤드램프의 상·하향등이 자동 조절된다. 시속 40km 이하일 때는 전면 안개등이 회전하는 방향을 비춘다.

공연 연비는 리터당 14.8km이지만 고속도로로 계속 주행하다 보니 시승하는 동안 리터당 22km까지 기록돼 연비의 제왕 ‘푸조’의 명성을 입증했다. 다만 아쉬운 점은 센터페시아의 디스플레이는 오디오 시스템 등과 연동이 되지 않아 라디오 채널마저 화면에 표기되지 않는다. 더군다나 시승차에는 내비게이션을 위한 SD카드가 장착되지 않아 디스플레이가 거의 쓸모없었다. 더불어 콘솔박스의 크기도 매우 작아 수납공간이 넉넉지 않았다.


이진원 기자 zinon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