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전략 따로 ESG 따로?’…가치 창출과 동떨어진 ‘ESG 경영’은 착각

    [ESG 리뷰] ESG 환경 강좌바야흐로 전 세계적으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열풍이다. ESG 바람을 넘어 문화로 확산되는 현상이다.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 구조(Governance)의 약자인 ESG는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를 측정하는 지표로, 기업의 재무 성과 외에 사회적 책임 이행을 고려해 기업의 지속 가능성을 이행하기 위한 프레임이다. ESG는 단순 캠페인도 아니고 지켜야만 하는 규제도 아니지만 기업이 추구해야 하는 가치로 인정되고 있다.필자는 2008년부터 지배 구조 평가를 담당하다 2011년부터 상장 법인을 대상으로 ESG를 평가했고 두 개의 회사를 거치면서 2017년까지 ESG 평가와 주주 총회 의결권 행사를 담당했다. 이후 기후 변화와 ESG 전략 수립 컨설팅 등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2011년부터 상장 법인을 대상으로 ESG 평가를 처음 진행할 당시에는 기업들에 ESG 요소를 고려한 전략과 목표 수립의 중요성과 체질 개선의 필요성을 역설하고 설득시하기에 바빴던 것 같다. “ESG가 뭐예요”라는 물음부터 “기업에서 ESG 평가 대응을 꼭 해야 할 필요가 없는 것인데 왜 강요하느냐”, “ESG 결과나 등급을 낮게 공표하면 고소하겠다”는 으름장을 놓는 기업도 부지기수였다.기업이 ESG를 고려한 지속 가능 실천 전략을 당장 실행하지 않았던 이유는 대개 인식이 부족했던 이유도 있지만 비용이 많이 들거나 거래 상대 기업 등 고객의 인식이 미치지 않아 당장의 매출을 기대하기 어려웠던 이유가 크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지금 패러다임이 변화하고 있다.ESG 경영 전략을 수립한다며 도전과 기회를 역설하는 기업들의 존재가 반갑기도 하지만 그중 단순히 ESG 평가 결과가 잘 나오게 하려

    2021.06.03 06:56:01

    ‘전략 따로 ESG 따로?’…가치 창출과 동떨어진 ‘ESG 경영’은 착각
  • '넷제로' 팔 걷은 자산 운용사...투자 기업 합산 탄소 배출량 '0' 추진[글로벌 ESG 동향]

    [ESG 리뷰] 글로벌 ESG 동향 세계적으로 많은 기업들이 주주 총회 시즌에 돌입한 가운데 기후 변화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 전략과 계획을 자발적으로 주주 총회의 안건으로 상정해 주주들의 의견을 묻는 기업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국제 신용 평가 회사인 무디스나 글로벌 소비재 기업인 유니레버, 글로벌 정유 기업인 로열더치쉘과 같이 ‘세이 온 클라이머트(Say on Climate)’ 운동에 참여한 기업들은 자문 투표(adv...

    2021.04.30 06:56:03

    '넷제로' 팔 걷은 자산 운용사...투자 기업 합산 탄소 배출량 '0' 추진[글로벌 ESG 동향]
  • '직원 다양성, 감사해 봅시다'…미 5대 은행 대상 주주제안 쏟아져[글로벌 ESG 동향]

    [ESG 리뷰] 글로벌 ESG 동향 지난해 씨티그룹·뱅크오브아메리카·웰스파고·골드만삭스·JP모간 등 미국 5대 은행들은 조지플로이드 피살 사건과 관련해 ‘블랙 라이브즈 매터’ 운동에 적극적으로 연대하면서 임직원의 다양성과 형평성을 제고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들 5대 은행들은 인종 다양성과 관련한 감사를 거부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최근 일부 주주를 중심으로 각 금융...

    2021.04.29 06:52:01

    '직원 다양성, 감사해 봅시다'…미 5대 은행 대상 주주제안 쏟아져[글로벌 ESG 동향]
  • “탄소중립 선언이 'ESG 2.0' 기폭제…이젠 C레벨이 챙겨야 할 생존 이슈죠”

    [ESG 리뷰] “‘탄소 중립’ 선언이 나오면서 예상보다 더 빠른 속도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키워드가 떠올랐습니다. 과거의 ESG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것이었다면 지금은 비즈니스와 재무제표에 ESG가 투영되는 구조로 전환되고 있죠. 그래서 기업의 C레벨에서도 ESG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이한경 에코앤파트너스 대표는 최근 ESG가 자본 시장의 논리...

    2021.04.13 07:09:01

    “탄소중립 선언이 'ESG 2.0' 기폭제…이젠 C레벨이 챙겨야 할 생존 이슈죠”
  • '신기후 체제' 이행 돌입...'모두의 어젠다' 된 기후 변화

    [ESG 경영] “섭씨 2도를 넘으면 해수면 상승, 물 부족, 생물 멸종 등 기후 변화로 인한 위기의 징후가 더 뚜렷해져 지구가 재난을 맞을 수 있다.” ‘2도’는 지구의 운명을 가를 마지노선으로 여겨져 왔다. 정부간기후변화협의체(IPCC) 등 기후 변화 전문가들은 인류를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기후 재앙’를 경고해 왔다. 지구 평균 기온은 이미 산업화 이전 대비 약 1도 상...

    2021.04.08 07:07:01

    '신기후 체제' 이행 돌입...'모두의 어젠다' 된 기후 변화
  • 역대급 기후변화, 클린에너지에 투자하라

    올해 한국의 역대급 장마, 미국·호주의 대규모 산불, 대서양의 잦은 허리케인과 같은 기상이변은 우연의 일치가 아닌 지구 온난화의 영향이다. 최근 100년간 지구의 평균 온도가 약 1도 상승했다. 과거 빙하기에서 간빙기로 진행되는 약 1만 년간 지구 온도가 4~5도 상승했던 것에 비하면 인간에 의한 온난화 속도는 자연의 20~25배에 이르는 엄청난 속도다. 지구 온난화와 관련해 가장 무서운 것은 이대로 가면 더 이상 되돌릴 수 없는...

    2021.02.10 10:11:02

    역대급 기후변화, 클린에너지에 투자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