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안 쓰면 손해”...학생·직장인 필수템 등극한 ‘이 카드’

     기후동행카드가 지난 5일 누적 판매 100만장을 돌파했다. 기후동행카드는 월 6만2000원(자전거 따릉이 포함 시 6만5000원)에 서울시내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카드로 올해 1월 23일부터 판매를 시작했다.7일 서울시에 따르면, 5일 오후 4시 기준 기후동행카드 누적 판매량은 모바일 카드 49만3000장, 실물 카드 51만5000장으로 각각 집계됐다.이와 함께 지난 2일 기후동행카드 일일 이용자는 50만명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기후동행카드가 서비스를 시작한 1월 27일에는 하루 약 7만명이 기후동행카드를 사용한 바 있다. 2월에 20만명을, 3월에 40만명을 돌파해 최근에는 50만명까지 이용자가 늘었다. 매달 10만명 씩 이용자가 증가한 셈이다.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2월 26일 청년 할인카드 도입, 3월 30일 김포골드라인 적용 등 서비스 확대가 영향을 미쳤다”라고 분석했다.실제로 청년 할인 카드가 도입된 2월 26일 이전, 만 19세~34세의 청년 이용자는 13만명이었는데 3월 27일에는 25만명으로 한 달 새 이용자가 2배 뛰었다.김포골드라인에서 기후동행카드 이용자도 도입 첫날인 3월 30일 430명에서 지난 4일 2028명으로 5일만에 5배 증가했다.서울시는 앞으로 4월 말까지 신용카드, 체크카드로 기후동행카드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 상반기 중에는 서울대공원 등 문화 시설 입장 시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7월부터는 외국인 관광객을 위한 단기권 출시도 준비 중에 있다.서울시는 “앞으로 시민들이 원하는 다양한 부가 혜택을 마련해 더 편리하게 기후동행카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개선할 것”이라고 했다.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2024.04.07 17:47:36

    “안 쓰면 손해”...학생·직장인 필수템 등극한 ‘이 카드’
  • 2024년 모르면 손해 보는 대중교통 할인 제도 3가지

    작년 10월, 서울시는 지하철 기본요금을 1,250원에서 1,400원으로 150원을 인상했다. 당시 300원을 올릴 예정이었으나, 금액을 한 번에 인상할 경우 부담이 많아질 것으로 고려하여 요금 인상 금액을 낮춘 것이다. 서울시는 2024년 새롭게 시행되는 대중교통 무제한 탑승 정기권 사업(기후동행카드)이 정식으로 시행되는 7월 한차례 더 요금을 인상할 계획이다.올해 새롭게 도입되는 대중교통 할인 제도는 크게 3가지로 ‘기후동행카드’, ‘K-패스’, ‘THE 경기패스’이다.1월, 서울시 대중교통 무제한 탑승 ‘기후동행카드’가장 먼저 시범사업이 진행되는 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에서 시행하는 대중교통 무제한 탑승 정기권 사업으로 6만 원대에 횟수 제한없이 지하철·시내버스·따릉이 등 서울 대중교통을 탈 수 있는 제도다. 따릉이 자전거 이용 유무에 따라 6만 2000원 권과 6만 5000원 권으로 출시된다. 기후동행카드는 이달 23일부터 사전 판매가 시작되고 27일부터 사용 가능하며, 시범 운영을 거쳐 7월부터 정식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지하철의 경우 서울지역 내 역에서 승차 후 서울지역 외 역에서 하차할 경우 기후동행카드 사용이 불가하고 하차역에서 역무원에 의해 별도의 요금이 징수될 수 있어 세부노선 확인이 필요하다. 또, 하차 미태그 2회 누적시 직전 승차 기준, 24시간 동안 사용이 정지되기 때문에 사용 시 주의가 필요하다.- 추천 대상: 서울시 내에서만 대중교통과 따릉이를 이용하는 서울시민5월, 교통카드 기반 대중교통 모두 해당 ‘K-패스’국토교통부는 대중교통 이용요금의 최대 53%를 환급해 주는 ‘K-패스’를 5월 도입한다고 밝혔다. K-패

    2024.01.19 18:36:58

    2024년 모르면 손해 보는 대중교통 할인 제도 3가지
  • “드디어 나온다”...6만원에 지하철·버스·따릉이까지 ‘무제한’

     월 6만원대에 서울시의 대중교통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후동행카드’ 모바일카드 다운로드 및 실물카드 판매가 23일부터 시작된다.기후동행카드는 서울시가 전국 최초로 선보이는 무제한 대중교통 통합 정기권이다. 카드 판매는 23일부터지만 본격적인 서비스 시행일은 27일부터다.기후동행카드는 따릉이 이용 여부에 따라 6만2000원권과 6만5000원권 2종으로 출시된다.6만5000원짜리 카드를 구매한 시민은 카드 한 장으로 월 6만원대에 대중교통뿐만 아니라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까지 횟수 제한 없이 이용 가능하다.구입은 모바일카드와 실물카드로 두가지 방법으로 할 수 있다. 23일부터 모바일 다운로드와 판매를 시작하며, 27일 첫차부터 이용할 수 있다.모바일 카드는 안드로이드폰 이용자를 대상으로 출시한다. 모바일티머니 애플리케이션(앱)을 내려받은 뒤 회원 가입을 하면 된다.메인 화면에서 기후동행카드를 선택해 계좌를 등록한 뒤 계좌이체 방식으로 충전해 이용하면 된다. 아이폰 이용자는 실물카드를 이용해야 한다.실물카드는 서울교통공사가 운영하는 지하철 1호선 서울역∼청량리역 구간, 서울 지역 2∼8호선 역사 고객안전실에서 현금 3000원에 구매 가능하다. 구입 후 역사 내 충전단말기에서 현금 충전하면 된다.구체적인 판매·충전소 위치는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20일부터 확인할 수 있다.모바일카드와 실물카드는 충전 후 충전일을 포함해 5일 이내에 사용 시작일을 지정하고, 30일 동안 이용할 수 있다.따릉이 이용이 포함된 6만5000원권을 구입한 경우 휴대전화 기종과 관계없이 ‘티머니GO’ 앱에서 기후동행카드의 번호 16자리를 입력 후

    2024.01.16 17:05:45

    “드디어 나온다”...6만원에 지하철·버스·따릉이까지 ‘무제한’
  • 서울시 지하철 기본요금 이제 1550원...이르면 7월부터

    서울 지하철 기본 요금이 이르면 7월부터 1550원이 된다.8일 서울시는 올해 상반기(1월 27일~6월 30일) 시범 사업을 거쳐 7월부터 본 사업에 들어가는 ‘기후동행카드’ 시행에 맞춰 지하철 요금을 인상할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기후동행카드란 서울 시내에서 승·하차하는 지하철, 버스, 따릉이를 월 6만5000원에 추가요금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정기권이다. 오는 1월 27일부터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기후동행카드 도입시 운송 손실액이 월 약 150억원이 될 것으로 본다. 현재 서울시 지하철 기본요금은 1400원이다. 작년 서울시는 7년 동안 동결했던 버스 요금을 300원, 지하철 요금은 150원을 올렸다. 올해 7월 150원이 인상된다면 기본 요금은 이제 1550원이 된다.시 관계자는 “기후동행카드의 본 사업이 시작되는 7월부터 요금을 150원 인상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7월 인상을 목표로 경기·인천,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기관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임나영 인턴기자 ny924@hankyung.com 

    2024.01.08 16:15:56

    서울시 지하철 기본요금 이제 1550원...이르면 7월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