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머니 = 배현정 기자] 한화생명이 유병자·고령자들도 간편심사로 가입이 가능한 ‘한화생명 간편가입 100세 건강보험’을 판매 중이다. 이 상품은 간편심사를 통해 저렴한 보험료로 고혈압·당뇨 환자는 물론, 80세까지 고령자도 가입할 수 있어 보험 사각지대에 있는 고객들도 손쉽게 가입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상해 사망을 주계약으로 실속형, 기본형, 고급형, 자유설계형으로 가입할 수 있다.


최소보험료 3만 원 기준을 충족하면 고객이 원하는 특약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어 내게 맞는 맞춤형 보험 설계가 가능한 DIY 보험이다.


이 상품은 기존 간편가입 보험에 부가 가능했던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입원, 수술 등 5개였던 특약 구성을 35개로 다양화했다. 최근 발병률이 급증하고 있는 대상포진 및 통풍, 뇌혈관질환, 당뇨 및 합병증, 인공관절·관절염·백내장·녹내장 수술자금 등 다양한 질병들도 특약 가입을 통해 보장할 수 있다.


또한 고령자도 가입할 수 있도록 가입 연령의 범위도 넓혔다. 기존 간편보험은 최대 70세까지 가입이 가능했지만 이 상품은 가입 연령을 최대 80세까지 늘려 100세 시대에 고령자도 가입이 가능하도록 했다. 납입 면제 범위도 확대했다.


기존 간편보험에서는 일반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이 발병하면 납입 면제 대상이었다. 이 상품은 발병 빈도가 높은 유방암, 전립선암, 초기 이외의 갑상선암도 발병하면 납입 면제가 되도록 고객의 니즈를 반영했다.


성윤호 한화생명 상품개발팀장은 “한화생명 간편가입 100세 건강보험은 유병자, 고령자 고객도 자신이 원하는 보장을 직접 선택할 수 있어 최적의 맞춤형 보험 상품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가입 연령은 만 30~80세다.



[본 기사는 한경머니 제 178호(2020년 03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