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머니 = 배현정 기자] 메리츠화재의 ‘펫퍼민트 Cat보험’은 반려묘의 실질적 의료비를 평생 보장하는 업계 최초 장기 고양이보험이다. 이 상품은 3년 단위 갱신을 통해 보험료 인상을 최소화했고 갱신 시 거절 없이 자동 갱신돼 최대 만 20세까지 보장한다.


가입 대상은 믹스묘를 포함해 국내 거주하는 모든 반려묘이며, 생후 91일부터 만 8세까지 가입 가능하다. 통원의료비 보장(통원수술 포함, 연간 500만 원 한도)을 기본 보장하고 입원의료비 보장(입원수술 포함, 연간 500만 원 한도)은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의료비 보장비율은50%와 70% 중 선택할 수 있다.


보험료는 0세, 70% 보장형으로 기본 보장인 통원의료비 보장만 가입 시 월 보험료는 2만9070원 수준이며, 선택 보장인 입원의료비 보장까지 모두 가입할 경우 4만3150원 수준이다. 또한 ‘보험금 자동청구 시스템’을 도입해 인투벳 전자차트를 쓰는 약 1600여 개의 동물병원에서 치료 시 복잡한 절차 없이 보험금이 자동 청구된다.


‘펫퍼민트 Cat보험’의 자세한 내용과 예상 보험료는 펫퍼민트 전용 홈페이지(www.ppmint.com)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본 기사는 한경머니 제 179호(2020년 04월) 기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