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빅 보스' 당대표 체제 해체, 원내 정당화 모색 필요[홍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 지금 여야가 처한 공통적인 현상이 있다. 내용과 형식은 다르지만 모두 ‘대표 리스크’를 안고 있다는 점이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이준석 전 대표를 둘러싸고 내분에 휩싸여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대표직을 대표 개인의 사법 리스크 방탄용으로 활용하고 있다는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국민의힘은 대선 승리 이후 4개월 넘게 우왕좌왕이다. 지난해 4·7 재·보궐 선거와 올해 대선·...

    2022.09.23 10:25:14

    '빅 보스' 당대표 체제 해체, 원내 정당화 모색 필요[홍영식의 정치판]
  • 정치의 사법화, 사법의 정치화 부르는 여야[횽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 한국의 정치가 온통 법에 볼모 잡힌 형국이다. ‘정치의 사법화’에 ‘사법의 정치화’까지 겹쳤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내부의 정치적 갈등을 자체적으로 해결하지 못하고 법원의 판단에 당의 운명을 결정하는 일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검찰과 경찰 수사에 맞대응하기 위한 수단으로 잇단 대통령 고발, 특검 카드를 꺼내고 있다. 국민의힘은 8월 8일 비상대책위원회 체...

    2022.09.19 16:32:49

    정치의 사법화, 사법의 정치화 부르는 여야[횽영식의 정치판]
  • 尹의 '담대한 구상', 조급증 내면 北 살라미 전술에 당해[홍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 역대 대통령들은 임기 초 ‘획기적’, ‘패러다임 전환’ 등 요란한 수식어를 붙인 대북 정책 청사진을 밝혔다. 어떻게든 임기 5년 내 대북 정책에서 뚜렷한 업적을 남기고 싶은 의욕은 좌우 정부를 가리지 않았다.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 노무현 정부의 ‘평화·번영 정책’, 이명박 정부의 ‘비핵·개방&midd...

    2022.09.05 13:39:56

    尹의 '담대한 구상', 조급증 내면 北 살라미 전술에 당해[홍영식의 정치판]
  • 완성된 '더불어재명당'…민주당에 독 될까 약 될까 [홍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 “여러분이 미래 운명을 통째로 맡겼는데 충분히 받아들 이지 못했다. 저도 민주당이라는 큰 그릇 속에 점점 갇혔던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 가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선 후보 시절인 지난해 11월 20일 충남 논산 화지중앙시장 즉석 연설에서 한 말은 당 안팎에 많은 논란을 불렀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민주적 공당...

    2022.09.02 10:41:15

    완성된 '더불어재명당'…민주당에 독 될까 약 될까 [홍영식의 정치판]
  • [홍영식의 정치판]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 '웰빙' 체질부터 바꿔라

    홍영식의 정치판 정치권에 비상대책위원회 전성시대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주호영 비대위 체제가 들어섰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도 비대위 체제를 가동하고 있다. 원내 1·2·3당 모두 비대위 체제를 운영하는 것은 전례를 찾기 힘든 희한한 광경이다. 비대위 가동은 정당이 정상대로 작동하기 어려운 때 동원되는, 말 그대로 비상 수단이다. 그런데 원내 1·2·3당 모두 비대위 체제가 들어선 것은 우리 정...

    2022.08.23 09:33:33

    [홍영식의 정치판] 주호영 국민의힘 비대위, '웰빙' 체질부터 바꿔라
  • 이준석·이재명의 화법…'가십화'와 '안면몰수' [홍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 정치인의 말은 곧 경쟁력이다. 복잡한 상황을 아주 조리있게 한두 단어로 잘 정리해 대중의 뇌리 속에 각인시킬 수 있는 능력은 큰 정치인의 기본 조건이다. 우리 정치판은 어떨까. 윈스턴 처칠 전 영국 총리 같이 어려움에 처한 국민을 위로하고 용기를 북돋우는 데 이런 능력을 발휘하는 정치인들이 얼마나 될까. 불행하게도 아니다. ‘옳지, 잘 걸려들었다’는 듯 날이 서고 조롱 섞인 말들을 일방적으로 쏟아내면서...

    2022.08.16 10:56:48

    이준석·이재명의 화법…'가십화'와 '안면몰수' [홍영식의 정치판]
  • [홍영식의 정치판] 결국 여권 전체에 '핵폭탄' 던진 '윤핵관'

    [홍영식의 정치판] 그 어느 정권을 막론하고 1등 공신들은 있기 마련이다. 익히 알려져 있듯이 박정희 정권의 2인자는 김종필 전 총리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권위를 위협할 만한 2인자를 용인하지 않는 스타일이어서 공신들끼리 견제시키며 충성 경쟁을 유도했다. 결국 공신 반란에 정권은 무너졌다. 전두환 정권에선 ‘3허(허삼수·허화평·허문도)’ 등이, 노태우 정권 때는 사조직 월계수회를 이끈...

    2022.08.10 16:21:55

    [홍영식의 정치판] 결국 여권 전체에 '핵폭탄' 던진 '윤핵관'
  • 세대교체 깃발 든 '97그룹', 이재명 넘을 수 있을까 [홍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 한국 정치사에서 세대교체론이 처음 등장한 것은 1970년 신민당에서였다. 돌풍의 주역은 ‘40대 기수’를 주창한 김영삼·김대중·이철승이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이 43세, 김대중 전 대통령이 46세, 이철승 전 의원이 48세 되던 해였다. 신민당은 한 해 전 박정희 전 대통령의 집권 연장을 위한 3선 개헌안을 막아내지 못하면서 허탈감과 무력감에 빠져 있었다. 기존 체제로는 돌파구가...

    2022.07.22 08:06:17

    세대교체 깃발 든 '97그룹', 이재명 넘을 수 있을까 [홍영식의 정치판]
  • [홍영식의 정치판] 대통령 지지율 급락, 여권 '쇄신' 필요하다

    홍영식의 정치판 ‘대통령 지지율 필연적 하락의 법칙’이란 게 있다. 임기 초 높은 지지율이 갈수록 내리막길을 타는 현상을 뜻한다. 역대 대통령 모두 경험한 그대로다. 임기 초엔 국민의 기대가 크다. 달콤한 장밋빛 공약을 내걸고 당선된 대통령은 국민의 요구 사항을 모두 다 들어줄 것처럼 한다. 하지만 의지대로 될 수는 없는 법이다. 국민이 이걸 깨닫는 데는 그리 오래 걸리지 않고 실망 지수도 점점 더 높아질 수밖에 없는 게...

    2022.07.18 07:50:58

    [홍영식의 정치판] 대통령 지지율 급락, 여권 '쇄신' 필요하다
  • 그래도, '도어스테핑'은 계속돼야 한다[홍영식의 정치판]

    이명박 정부 때 청와대 취재를 담당했을 시절에는 그 어느때보다 새벽이 바빴다. 다른 조간 신문에 보도된 기사 또는 현안에 대해 확인하고 취재하려면 새벽부터 서둘러야 했다. 당시 취재원인 수석비서관과 비서관들은 매일 아침 7시 20분부터 대통령 또는 비서실장 주재 회의에 참석했다. 아침 6시 조금 넘는 시간부터는 회의 준비에 바빠 이들과 통화하는 게 매우 어렵다. 이 때문에 늦어도 아침 6시 전후에 이들에게 전화를 돌려야 했다. 그래도 대통령 보...

    2022.07.11 11:11:04

    그래도, '도어스테핑'은 계속돼야 한다[홍영식의 정치판]
  • 이준석 '신드롬'이 '리스크'로? [홍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해 6월 11일 대표 경선을 위한 전당대회에서 승리했을 때 당내의 기대감을 한몸에 받았다. ‘30대 0선(選)’의 이준석 대표가 나경원·주호영·조경태·홍문표 후보 등 모두 18선의 쟁쟁한 중진 의원들을 격파했으니 그럴 만도 했다. ‘이준석 신드롬’, ‘세대교체 돌풍’, ‘파란&rsquo...

    2022.07.01 10:32:14

    이준석 '신드롬'이 '리스크'로? [홍영식의 정치판]
  • [인터뷰] 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인 “이재명표 정책 보완하되 김동연 색 분명히 낼 것” [홍영식의 정치판]

    인터뷰=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인 “경기도를 확 바꿔 대한민국을 바꾸겠다” “1기·노후 신도시 재건축·재개발, 바로 추진” “경제 위기…정쟁으로 끌고 가면 악화시킬 뿐” “차기 대선? 경기도를 위해 모든 걸 바칠 생각뿐” “이재명 의원이 대선 경쟁자? 아무 관심 없다” “다수 당이라고...

    2022.06.27 13:06:25

    [인터뷰] 김동연 경기지사 당선인 “이재명표 정책 보완하되 김동연 색 분명히 낼 것” [홍영식의 정치판]
  • 도배·개소리·수박…'4류 정치' 낙인들 [홍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 ‘6·1 지방선거’ 뒤 정치권에서 험한 말들이 끝없이 오가고 있다. 대통령, 여야 지도부, 평의원 가릴 것 없다. 여기에 지지자들까지 가세하면서 정치판은 마치 ‘막말 배틀(전쟁)’이라는 말이 틀리지 않을 지경이다. 본질을 벗어난 조롱과 비아냥거림, 얕은 감정싸움, 온갖 비수들이 부딪치면서 정치판을 오염시키고 있다. 상대를 일방적으로 굴복시키려고 할 뿐 설득의 기술도, 품격...

    2022.06.17 09:44:14

    도배·개소리·수박…'4류 정치' 낙인들 [홍영식의 정치판]
  • 김동연, 이재명 벽 넘을 수 있을까 [홍영식의 정치판]

    6·1 지방선거의 또 다른 관전 포인트는 대선 주자들의 성적표였다. 여야 주요 주자들은 지방선거 또는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했다. 차기 대선을 향한 1차 관문인 셈이다. 성적표를 보면 국민의힘의 승리다. 서울시장 최초로 4선이 된 오세훈 시장, 대구시장에 당선된 홍준표 당선인, 성남 분당갑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승리한 안철수 의원 등이다. 내각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과 박진 외교부 장관이 있다. 당에선 김태호 의원, 원외의 나경...

    2022.06.10 09:58:09

    김동연, 이재명 벽 넘을 수 있을까 [홍영식의 정치판]
  • '民心 바다, 언제든 배 뒤집는다' 보여준 지방 선거 [홍영식의 정치판]

    홍영식의 정치판 ‘6·1 지방 선거’는 국민의힘 압승, 더불어민주당 참패로 끝났다. 국민의힘은 광역단체장 12곳을 차지한 반면 민주당은 5곳에 그쳤다. 4년 전 민주당이 14곳, 국민의힘 2곳, 무소속 1곳이었던 판이 뒤집힌 것이다. 서울 구청장 선거에서는 4년 전 24(민주당) 대 1(국민의힘)로 국민의힘은 참패라는 말로도 설명하기 힘든 수모를 당했지만 이번엔 17 대 8로 승리를 거머쥐었다. 민주당에 매...

    2022.06.03 10:32:47

    '民心 바다, 언제든 배 뒤집는다' 보여준 지방 선거 [홍영식의 정치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