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경BUSINESS 한경 60년 미래를 봅니다 - since 1964

주요뉴스

'이게 무슨 일?' 로또 1등 당첨자 63명···당첨금은 얼마?

13일 로또복권 추첨에서 1등 당첨자가 63명이 나오면서 역대 최다 기록을 세웠다. 로또복권 운영사 동행복권은 제1128회 로또복권 추첨에서 '1, 5, 8, 16, 28, 33'이 1등 당첨번호로 뽑혔다고 밝혔다. 2등 보너스 번호는 '45'이다.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63명이다. 2002년 12월 로또 발행이 시작된 이후 최다 당첨자가 나왔다. 종전 최다 기록은 2022년 6월 12일 제1019회 로또복권 추첨으로 50명이 1등에 당첨된 바 있다. 무더기 당첨에 따라 1등 당첨금은 4억1993만원으로 세금을 빼면 1인당 3억1479만원이다. 지금까지 가장 적은 1등 당첨금은 30명의 당첨자가 나온 2013년 5월 18일(제546회) 추첨으로 1인당 4억954만원이었다. 1019회 1등 당첨자 50명은 각 4억3856만5천원을 받았다. 이날 당첨된 63명의 게임의 자동 여부를 보면 11게임은 자동, 나머지 52게임은 수동 방식이었다. 이 가운데 5곳의 판매점에서 '수동' 1등 당첨이 2회씩 나왔다. 5명이 같은 번호로 2게임을 구매해 1등에 2회 당첨됐을 가능성이 있다. 당첨 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은 77명으로 각 5천726만원씩을, 당첨 번호 5개를 맞힌 3등은 2천987명으로 148만원씩을 받는다. 1128회차 총 로또 판매 금액은 1천113억6천419만4천원이다. 강홍민 기자 khm@hankyung.com

트럼프 유세장서 총격 발생...범인은 사망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3일 오후(현지시간)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유세를 벌이던 중 주변에서 여러 발의 총격이 발생, 유세가 중단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10분께(미 동부시간) 유세를 벌이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의 불법 이민 문제를 비판하는 도중에 어디선가 팝콘을 튀기는 소리 같은 총소리가 여러 발 울렸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오른손으로 오른쪽 목 뒤를 만진 직후에 발언대 밑으로 급히 몸을 숙였고 바로 경호원 여러 명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해 연단으로 뛰어 올라갔다. 이때도 간헐적으로 총소리는 계속됐으며 연단 뒤에서 유세를 구경하던 사람들도 비명을 지르면서 일부는 몸을 숙였다 경호원들에 둘러싸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후 일어서서 지지자들에게 주먹을 들어 보였고, 지지자들은 이에 환호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후 경호원의 부축을 받으면서 연단으로 내려와 이동했으며 이때 오른쪽 귀 위쪽 및 뺨에서 피가 관측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후 차를 타고 유세장을 빠져나갔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공격한 총격범은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K-원전 '30조 잭팟' 터뜨릴까...따내면 15년치 먹거리 확보

체코 두코바니 신규 원전 4기 수주전의 우선협상대상자가 이르면 오는 17일 나온다. 현재 한국과 프랑스가 수주를 놓고 경합 중이다. 14일 정부와 원전 업계에 따르면 체코 측은 이르면 이번 주 중 각료회의 성격의 회의를 열어 신규 원전 4기 건설 사업에서 한국과 프랑스 중 어느 쪽과 손의 들어줄지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협상자 결과 발표는 다음 주 중 진행될 가능성도 있다. 현재 한국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을 주축으로 한전기술, 한국원자력연료, 한전KPS, 두산에너빌리티, 대우건설 등 팀코리아를 결성해 수주전에 뛰어들었다. 상대는 프랑스전력공사(EDF)다. 이번 체코 신규 원전은 두코바니(5·6호기), 테멜린(1·2호기) 지역에 각 1.2GW(기가와트) 이하의 원전 4기를 짓는 사업이다. 사업비 규모는 최소 30조원대다.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의 경우 가격 및 기술 등을 검토해 결정한다. 팀코리아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다면 사실상 내년 상반기 최종 수주까지 확정되는 셈이다. 이 경우 2009년 아랍에미리트(UAE) 바라카 원전 수주 이후 15년 만에 달성한 한국형 원전 수출 쾌거가 된다. 국내 원전 업계에서는 이번 수주가 성공하면 향후 15년 이상 원전 생태계 일감 공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나아가 체코를 교두보로 폴란드, 네덜란드, 루마니아 등 줄줄이 예정된 유럽 시장 원전 수출 경쟁에서도 우위를 선점할 것이란 기대감도 나온다. 현재 팀 코리아는 수주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 건설 기술을 갖추고 공기를 정확히 지키는 데다, 프랑스에 비해 예산 준수 측면에서도 확실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물론 마냥 낙관할 수는 없다. 원전 강국인 프랑스의 유럽연합(EU) 내 입지도 무시 못 할 수준이기 때문이다. 이를 고려한 듯 윤석열 대통령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자리에서 페트르 파벨 체코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막판 '원전 외교전'에 나서기도 했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제1493호 - 2024.7.8

제1492호 - 2024.7.1

제1491호 - 2024.6.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