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경BUSINESS 한경 60년 미래를 봅니다 - since 1964

주요뉴스

“인플루언서, 돈 벌기 힘들어졌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급격하게 커졌던 인플루언서 시장이 최근 축소하기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18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부자가 되지 못하고 간신히 생활하고 있는 인플루언서들'이라는 제목의 기사로 미국 내 많은 크리에이터가 SNS를 통해 돈을 벌기 힘들어진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SNS 플랫폼이 인기 게시물에 대한 보상금을 줄이고 있으며, 기업들의 광고 기준도 까다로웠다는 설명이다. 인플루언서 수가 꾸준히 증가하면서 경쟁도 심화하고 있다. 골드만삭스가 지난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까지 SNS 플랫폼에서 활동한 크리에이터는 전 세계 5,000만 명으로 추산되며, 2028년까지 연평균 10~20%씩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최근 5년 동안 SNS 플랫폼은 많은 팔로워와 조회수를 기록한 크리에이터에 광고 수익을 분배했다. 틱톡은 2020년부터 2023년까지 10억 달러(약 1조 3,800억 원) 규모의 펀드를 만들어 SNS 크리에이터에게 나눠줬고, 유튜브는 숏폼 플랫폼인 숏츠에서 조회수에 따라 한 달 평균 100~1만 달러(약 13만 8,000원~1,380만 원)의 보상금을 지급하고 있다. 인스타그램도 숏폼 릴스에서 비슷한 광고 수익 공유 프로그램을 내놨다. 스냅챗도 하루 최대 100만 달러(13억 8,000만원)의 보상금을 크리에이터들에게 나눠주는 정책을 도입하기도 했다. 하지만 수익을 창출하는 인플루언서는 소수에 불과하다. SNS마케팅 대행사 네오리치는 지난해 10만 달러(약 1억 3,800만 원) 이상 벌어들인 SNS 크리에이터가 전체의 13%에 불과하다고 추정했다. 크리에이터의 절반에 가까운 48%의 연평균 수입은 1만 5,000 달러(2,072만원) 이하로 집계됐다. 지난 3년간 전업 크리에이터로 활동한 클린트 브랜틀리(29)는 유튜브, 틱톡, 트위치 등 SNS에 게임 포트나이트 관련 동영상을 게재해왔다. 구독자는 40만 명에, 평균 조회수도 10만 회에 달하지만 지난해 수입은 미국 노동통계국 기준 정규직 근로자의 평균 연봉 5만 8,084달러(약 8,025만 원)에도 못 미쳤다. 브랜틀리는 자신이 취약 계층에 속한다며, 온라인 기부나 광고 후원 등을 통해 벌어들인 돈은 일정하지 않고 언제든 사라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브랜드들의 광고 기준도 까다로워지고 있으며, 미국 내 틱톡 이용이 금지되면 수입은 더 줄어들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기업들이 광고 예산을 줄이면서 크리에이터들의 수입도 함께 감소하게 됐다. SNS 플랫폼은 광고 수익 정산 기준을 바꿨는데, WSJ은 이 방식이 비용을 줄이기 위한 것이었다고 분석했다. 틱톡은 '1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한 계정이 1개의 콘텐츠에서 10만 회 이상 조회수를 기록했을 때' 보상한다는 기준을 도입했으며, 유튜브도 지난해부터 ‘구독자 1,000명 이상 보유한 계정이 90일간 쇼츠 1건당 조회수 1,000만 이상 기록했을 시’에만 광고 수익의 45%를 지급한다고 발표했다. 스냅챗도 '팔로어 5만 명 · 30일간 조회수 2,500만 이상'이라는 조건을 내걸었다. 29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틱톡 크리에이터 유발 벤 하윤은 “지난해 초까지는 월 4,000달러(약 552만 원) 이상의 수입을 올렸지만, 틱톡의 크리에이터 펀드가 폐지된 이후 조회수 100만 회당 수입이 200~400달러(약 28만~55만 원)로 줄었다”며 “보상이 꾸준히 감소하면서 최근엔 조회수 1,000만 회를 달성한 영상 수입이 120달러(약 17만 원)까지 감소하면서 최저 기록을 경신했다”고 말했다. WSJ은 “코로나 기간 SNS 이용이 급증하면서 패션과 투자, 라이프스타일 등 틈새시장을 공략했던 크리에이터들은 큰 혜택을 받았지만, 상당수는 수입이 급감하는 가운데 고물가·고금리로 어렵게 생활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민주 기자 minjoo@hankyung.com

미국 월마트, 종이가격표 대신
전자가격표 도입한다

미국 최대 유통업체인 ‘월마트’가 매장 내 가격표를 종이에서 전자가격표로 교체한다. 전 세계적으로 온라인 유통시장이 강화되면서 ‘인건비 절감과 신속한 가격변동’으로 경쟁력을 확보하려는 조치다. 월마트는 2026년까지 2300개 매장의 종이 가격표를 전자식으로 교체하겠다고 지난 6일 전했다. 수요에 따라 빠르게 가격 변동을 반영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고 고객에 더 나은 쇼핑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취지다. 새로운 전자 가격표는 빠르고 쉽게 가격을 바꿀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에 대해 필 렘퍼트 식료품산업 애널리스트는 “만일 바깥 날씨가 덥다면 물과 아이스크림 가격을 올릴 수 있고, 만일 유통기한이 거의 다 된 상품이 있다면 가격을 낮출 수도 있다”며 “전자가격표는 좋은 소식”이라고 전했다. 월마트는 “유통회사가 단지 수요탄력적 가격 변동제만을 위해 전자가격표를 쓰는 것은 아니다”라며 핵심 혜택은 근로자의 생산성 확대에 있다고 설명했다. 가격표를 바꾸기 위해 소요되는 시간이나 비용인 ‘메뉴비용’ 또한 절감할 수 있다. 오프라인 유통 매장은 가격조절에 있어 이 비용의 영향에서 벗어나기 어려웠는데, 전자 가격표 기술로 비용을 절감하고 기업은 이윤을 극대화할 수 있다는 평가다. 한국 유통업계는 이미 10년 전부터 ‘ESL(전자가격표시기)’라는 기술을 접목해 이를 시행해왔다. 2014년 홈플러스가 금천, 사당점에 전자 가격표를 도입한 이후 2018년 이마트와 신세계백화점, 롯데마트가 뒤를 이었다. 상품명, 가격, 원산지, 할인율 등의 정보를 표시하는 종이 가격표와 똑같은 크기와 모양의 가격표다. '전자종이(e-paper)'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매대에 한번 설치해두면 스마트폰 어플 등을 활용해 쉽게 정보를 바꿀 수 있다. 빛을 내지 않기 때문에 사용 중 전력이 소비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이 분야 세계 2위에 달하는 기업도 한국 기업이다. 전자부품 전문기업 솔루엠은 작년 기준 전 세계 45개국에 ESL 1억5000만개 이상을 공급했으며 국내 대형마트 뿐만 아니라 올리브영, 편의점 CU 등과도 협력하고 있다. 임나영 인턴기자 ny924@hankyung.com

금융업, AI 자동화로 일자리
뺏길라..."근무일 3.5일 단축 가능↑"

전체 일자리 중 금융 부문이 인공지능(이하 AI)으로 대체 가능성이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씨티그룹은 AI관련 보고서를 통해 은행 업무의 54%가 자동화되고 12%의 직무에서 AI에 의해 생산성 향상 등 개선 효과가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보고서는 은행업종에 이어 보험(48%), 에너지(43%), 자본시장(40%), 여행(38%), 소프트웨어·플랫폼(36%), 소매(34%), 커뮤니케이션·미디어(33%), 공공서비스(30%), 자동차(30%) 등 업종 순으로 업무 자동화 정도가 클 것으로 내다봤다. 또 보고서는 실제로 글로벌 주요 은행들이 직원들의 생산성을 높이고 비용 절감에 도움을 될 것으로 보고 지난해부터 서서히 AI를 도입해 각종 실험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씨티그룹의 경우 개발자들에게 다양한 AI기술을 실험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추도록 했으며, 간단한 질문이나 명령에 따라 문장이나 에세이 등을 생산할 수 있는 생성형 AI를 활용해 수백 쪽에 달하는 규정을 빠르게 검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JP모건체이스는 “AI 기술과 관련한 인재 영입에 나섰다”며 “이 회사의 제이미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이 기술을 활용하면 고용주들이 주당 근무일을 3.5일로 단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씨티그룹 최고기술책임자(CTO) 데이비드 그리피스는 “생성형 AI가 은행 산업을 혁신하고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 며 “씨티에서는 회사와 직원 역량 강화를 위해 안전하고 책임 있는 방식으로 생성형 AI를 구현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제1490호 - 2024.6.17

제1489호 - 2024.6.10

제1488호 - 202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