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경BUSINESS 한경 60년 미래를 봅니다 - since 1964

주요뉴스

비만약으로 날씬해진 미국인들,
신난 의류업계

미국에서 체중감량제가 유행하면서 의류업계의 작은 사이즈 판매량이 늘고 있다. 체중 감량 효과를 본 미국인들이 더 작고 몸에 밀착되는 의상, 과감한 스타일을 선택하기 시작한 것이다. 16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은 오젬픽, 위고비 등 체중감량제 복용자가 늘어나면서 의류업계가 예상치 못한 매출 증가를 기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3월에 실시된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국인 약 1,550만 명이 주사형 체중감량제를 투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무려 미국 전체 성인의 6%에 해당하는 비중이다. 이처럼 체중 감량 시장이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만큼 몸에 맞는 새 옷을 사려는 소비자들도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여성 의류 기업 라파예트 148의 디어드레 퀸 CEO은 “주로 12 사이즈를 입던 고객들이 6~8 사이즈로 조정해 새 옷을 사고 있다”며 “매장을 찾는 고객의 5%가 체중 감량으로 새 옷을 구매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퀸 CEO는 전체적인 매출 증가는 물론, 작은 사이즈는 원단을 적게 사용하기 때문에 비용 절감에도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이브닝 가운과 기타 정장을 판매하는 기업 아마라도 최근 가장 작은 000치수를 추가했다. 전체적인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플러스 사이즈 18~24 사이즈는 축소하고 0~8작은 사이즈를 더 많이 판매하고 있다고 전했다. 소매업체 경영진들은 이 추세의 주원인이 체중감량제 열풍에 있다고 단정할 수는 없지만, 작은 사이즈로의 전환은 이전에 본 적 없는 현상이라고 전했다. 또 시장 조사업체 임팩트 애널리틱스가 뉴욕 맨해튼 북동부의 12개 의류 매장 구매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가장 큰 사이즈 셔츠 판매량은 2022년 같은 기간보다 10.9% 감소했다. 반면 같은 기간 가장 작은 사이즈 셔츠 판매량은 12.1% 늘어났다. 맨해튼 북동부는 체중감량제 복용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으로 꼽힌다. 임팩트 애널리틱스 프라샨트 아그라왈 CEO는 “미국의 슬림화는 소매업체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부정확한 사이즈 수요 예측으로 매년 약 2천만 달러의 비용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의류업체는 일반적으로 다음 시즌에 대한 구매 결정을 최소 6개월 전에 하게 되는데, 이때 커브(사이즈 수요)에 대한 영향을 해결하지 않으면 연휴 시즌(연말)과 그 이후까지 판매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의류 기업 올스타 로고의 판매 이사 에드먼드 모스도 지난 1년간 가장 큰 사이즈에 대한 수요가 절반으로 감소했다고 언급했다. 모스는 "우리는 이전에 XXL 사이즈의 플리스 재킷을 많이 팔았다"고 말하며, "이제는 모든 제품이 최소 한 사이즈씩 작아졌다"고 덧붙였다. 김민주 기자 minjoo@hankyung.com

'해외 K팝 팬 공략'
K-컬처 연수비자 도입

정부가 K팝 등 한국 문화를 배우려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K-컬처 연수비자’를 도입하기로 했다. 17일 최상목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해 이러한 내용을 담은 외국인 방한 관광 활성화 방안을 발표했다. K-컬처 연수비자는 한국에서 K팝 댄스, 안무, 모델 분야 연수를 받는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다. 구체적인 체류 가능 기간과 대상자는 올해 하반기 확정한다. 현재 외국인들은 엔터테인먼트 기획사의 정식 연습생이 되면 따로 E-6비자(예술흥행비자) 발급이 가능해 최대 2년까지 한국에 체류할 수 있다. 따라서 회사에 소속되지 않았다면 90일 이상 장기 체류 방안이 없었다. K팝에 대한 외국인들의 관심이 커지면서 엔터 업계 등에선 정부에 비자 도입을 촉구를 요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서울시 성동구에 위치한 유명 댄스 스튜디오 대표는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아카데미 수강생의 70%가 외국인이다"라고 전했다. 또 정부는 ‘지역 특화형 디지털노마드’ 비자 도입도 검토한다. 디지털노마드 비자란 해외 원격 근무자가 국내에서 관광을 즐기며 최대 1년까지 체류하는 워케이션(휴가지 원격 근무) 비자를 의미한다. 올해 1월부터 이 비자를 시범 운영하고 있는데 각 지역별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도입되는 정책들은 관광수지 적자 폭을 축소하고 관광 트렌드 변화를 반영하기 위함이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1~4월 국내 입국 관광객 수는 487만명으로 2019년 같은 기간(548만명)의 88.9% 수준으로 회복했다. 그러나 관광 수입은 70.3% 수준에 그쳤고 관광수입에서 관광지출을 뺀 ‘관광수지’는 2020년 32억 달러(약 4조4000억원) 적자를 기록한 이후 매년 늘어 작년 99억 달러(약 13조7000억원)까지 3배 넘게 늘었다. 임나영 인턴기자 ny924@hankyung.com

삼양, ‘불닭볶음면 리콜’
덴마크에 반박

삼양식품이 덴마크 정부에 반박 의견서를 내기로 결정했다. 덴마크 현지에서 불닭볶음면 일부 제품을 리콜(회수)한 것에 대한 조치다. 18일 덴마크 수의식품청(DVFA)이 앞서 불닭볶음면 3종에 캡사이신이 많다는 이유로 현지에서 회수 했는데, 캡사이신 양 측정법이 합리적이지 않기 때문이라는 게 삼양식품 측의 설명이다. 지난 11일(현지시간) 덴마크 수의식품청은 캡사이신 수치가 높아 급성 중독 위험이 있다면서 삼양식품의 핵불닭볶음면 3×스파이시(Spicy), 핵불닭볶음면 2×스파이시(Spicy), 불닭볶음탕면을 현지 시장에서 회수하도록 했다. 덴마크 수의식품청은 리콜 처분을 내리면서 제품 전체 중량 140g을 기준으로 캡사이신양을 113㎎으로 계산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양식품은 제품 전체 중량이 아닌 액상 수프 중량만으로 캡사이신 양을 계산해야 한다고 반박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면에는 캡사이신이 없으니, 계산에서 제외하는 게 합리적"이라며 "액상스프 중량이 31g으로 캡사이신양은 25㎎ 정도로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삼양식품은 국내 공인기관과 함께 덴마크 수의식품청이 회수 조처한 제품 3종에 대해 정확한 캡사이신양을 측정하기로 했다. 측정 결과가 나오면 이를 반영해 덴마크 수의식품청에 반박의견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한편 삼양식품이 맵기를 이유로 제품 리콜 명령을 받은 것은 덴마크가 첫 사례다. 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제1490호 - 2024.6.17

제1489호 - 2024.6.10

제1488호 - 202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