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경BUSINESS 한경 60년 미래를 봅니다 - since 1964

주요뉴스

몽골 편의점,
‘K-문화’ 체험 장소로 거듭나

한국 문화 열풍에 따라 편의점이 K-문화 체험의 장으로 거듭났다. 이에 주요 편의점들은 현지 고객을 노린 특화형 매장을 내놓고 있다. 30일 GS리테일에 따르면 편의점 GS25가 지난 18일 몽골 첫 카페 특화형 매장 ‘시티타워점’을 오픈한 이후 방문객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개점 이후 9일가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항목별 주요 상품의 매출 구성 비율이 몽골 내 다른 매장과 달랐다. 일반 매장과 비교해 김밥·도시락 등 프레시푸드가 차지한 비중은 4배 높았다. 원두커피는 3.7배, 베이커리는 3.6배 높았다. 편의점 내에서 먹거리를 즐긴 고객이 많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특히 몽골의 경우 아직 카페가 충분하지 않아, 현지인들의 한국 카페문화를 향한 관심이 높다고 전해졌다. 몽골 카페 특화형 매장인 시티타워점은 각각 30평의 1,2층 공간이 있다. 2층엔 10개의 테이블이 있어 커피와 음식을 먹을 수 있다. 1층엔 일반 편의점의 방식으로 진열했으며 ‘카페25 존’을 뒀다. 카페25 존은 GS25의 전용 카페 브랜드다. 여기엔 커피머신 4대가 설치됐고 일반 원두·스페셜 원두·에스프레소·락토프리 라테 등 차별화 상품이 판매된다. 음식의 경우 베이커리, 치킨, 보르츠(몽골식 찐빵) 등이 있다. 도시락·샌드위치·샐러드 등 전용 매대도 마련됐다. 이곳의 커피는 한국 점포와 다르게 라테류 상품이 인기다. 원두커피 카테고리 순위는 생우유라테, 아메리카노, 락토프리 라테 순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GS25 관계자는 유목 생활을 통해 우유에 친숙한 몽골 사람들의 특징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GS25는 몽골 내 특화형 매장을 계속해 확장할 계획이다. BGF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CU는 몽골에서 2025년까지 500호점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편의점 CU는 2018년 8월 1호점을 개점해 시장 선점에 우위를 점했다. 적극적인 투자와 현지화 마케팅 전략을 기반으로 몽골에서 ‘편의점=CU’란 인식을 만들었다. CU는 PB상품의 현지화 등으로 몽골 전역으로 뻗어나갈 방침이다. 이미 몽골식 찐빵 ‘보즈’와 몽골 전통 만두 튀김 ‘효소르’를 현지화했다. CU는 몽골 현지에 즉석조리 간편식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몽골 현지 직원들이 직접 만든 PB상품도 개발 중이다. 윤소희 인턴기자 ysh@hankyung.com

일본의 투다리,
'토리키조쿠' 한국에 문 연다

‘가성비’로 유명한 일본의 닭꼬치 프랜차이즈 ‘토리키조쿠’가 한국에 문을 연다. 30일 토리키조쿠 그룹사는 한국에 100% 출자 자회사인 ‘토리키조쿠 코리아(TORIKIZOKU KOREA INC.)’를 7월에 설립한다고 공시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 4월 26일 열린 이사회에서는 한국 자회사 설립에 대한 결의안을 발표했다. ‘음식점 기획 및 운영’으로 사업 내용을 밝힌 만큼 서울에 매장을 열고 프랜차이즈업을 펼칠 가능성이 높다. 토리키조쿠는 주류를 포함해 꼬치 메뉴와 안주를 균일가 370엔(약 3200원)에 판매하는 이자카야로 한국의 ‘투다리’와 유사하다. 올해 5월 초 가격 인상 전까지는 360엔(약 3100원)에 판매했다. 2023년 기준 도쿄에만 191지점, 오사카에는 146지점이 있어서 국내 관광객들에게도 ‘가성비 좋은’ 이자카야로 이름을 알렸다. 국내에서 성공적으로 자리잡기 위해서는 전 메뉴 균일가 3000원대 ‘가성비’ 전략을 유지해야 한다는 분석이다. 최근 외식물가가 상승했고 술자리 문화가 축소된데다 이미 국내 활발한 상권에는 일본식 이자카야가 자리를 잡고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2010년에는 일본 외식기업이 운영하는 이자카야 ‘시로키야’가 강남역 근처에 문을 열었지만 폐업했다. 임나영 인턴기자 ny924@hankyung.com

내년 의대 증원 확정...
올해 보다 1497명 증가

내년도 39개 의대 정원은 모두 4610명으로 확정됐다. 올해 보다 1497명이 늘어난 수치다. 교육부는 내년도 대입전형시행계획 안내를 통해 의대 정원 내 선발과 정원 외 선발은 각각 4,485명, 125명이라고 30일 밝혔다. 의대생 수시 모집 규모는 3118명으로 67.6%다. 정시 선발은 1492명, 32.4%다. 이 가운데 41%는 지역인재전형을 통해 모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 지역 인재 전형을 통한 모집 규모는 올해보다 888명 증가한 1913명으로 확정됐다. 지역 인재 선발 의무가 있는 26개 학교의 자체 선발 비율은 평균 59.7%다. 다만, 이번에 발표된 수치는 의대만 대상이다. 차의전원 모집 규모까지 고려하면 내년도 의대 정원은 올해보다 1540명 늘어난 4695명이 된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제1487호 - 2024.5.27

제1486호 - 2024.5.20

제1485호 - 2024.5.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