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거진한경

  • 헤어 소품으로 '퀸카' 되는 법

    '머릿결만으로 시선을 훔치겠다고?' 이젠 머릿결이 아닌 머리장식이다. 꽃 무늬, 기하학적 무늬, 스트라이프, 깃털 장식, 비즈 장식 등 그 종류 또한 다양하다. 소재뿐만 아니라 크기도 각양각색. 요즘 트렌드를 따라가고 싶다면, 장식이 큰 헤어밴드를 선택할 것. 연예인들의 머스트-해브 아이템. 우리도 마음만 먹으면 쉽게 손 안에 넣을 수 있다. 성격이 러블리하게 묘사되는 드라마 여배우들의 공통점? 헤어밴드 아이템으로 성격과 개성을 표출하고 있다...

    2010.05.10 17:24:03

    {=htmlspecialchars(,title)}
  • Kind to S/S Color

    2010년 S/S(봄/여름)시즌을 알리는 컬러들이 런웨이를 물들였다. 사랑스럽고 로맨틱한 컬러의 대명사 핑크는 촌스럽다는 편견을 없애줄 만큼 부드럽게 재탄생했다. 상큼한 레몬을 연상시키는 옐로, 다양한 톤으로 무장한 그린, 로열 블루에 화이트를 약간 섞은 듯한 밀키 블루 역시 올 시즌 주목해야 할 키 컬러다. 진행 박진아 객원기자┃사진 서범세 기자

    2010.05.10 17:24:02

    {=htmlspecialchars(,title)}
  • 양말에 대한 편견 버리자

    필자에게는 습관이 하나 있다. 가끔씩 사람들의 얼굴을 보고 발목을 보는데 왜 그런 지는 모르지만 아마도 내가 양말에 자신이 있어서 그런 것 같다. 이런 얘기를 한다면 비웃을지 모르지만 내 서랍장엔 양말만 100켤레를 육박한다. 작년 여름의 일이다. 모 톱스타와 광고 촬영을 하게 됐다. 평소에도 그가 패셔니스타로 알려져서 그런지 액세서리와 소품에 민감하다고, 광고를 기획하는 사람이 의상에 어울리는 다양한 양말을 준비해달라고 신신당부를 했다. ...

    2010.05.10 17:24:01

    {=htmlspecialchars(,title)}
  • 프롤로그-평생 '독신(讀神)'으로 살아라

    힐러리 클린턴이 즐겨 읽었다는 제롬 데이비드 샐린저의 소설 '호밀밭의 파수꾼'에서 주인공 홀든 콜필드는 명문 사립학교에 다니다 성적불량으로 퇴학을 당한다. 학교 성적은 낙제를 면치 못했지만 폭넓게 독서를 해온 책벌레 홀든은 토마스 하디의 '귀향', 서머싯 몸의 '인간의 굴레에서', 셰익스피어의 '로미오와 줄리엣'을 비롯해 '베어울프'와 같이 우리에게 생소한 작품을 이야기한다. 책을 읽다보면 홀든이 비록 성적불량학생이지만 내면적으로는 꽤 성숙해...

    2010.05.10 17:24:01

    {=htmlspecialchars(,title)}
  • '똥'빼고 모든 자산 가격은 결국 오른다

    어느 한 덕망 높은 경제전문가가 20대 후배들에게 이렇게 말합니다. “여러분, 탐욕을 버리세요. 돈? 재테크? 별거 아닙니다. 지금 여러분은 꿈을 키울 시기입니다. 주식? 부동산? 그냥 은행에 차곡차곡 저축하면 됩니다.” 구구절절 옳은 말이네요. 어느 한 구석 흠잡을 데 없습니다. 아마도 이 조언을 들은 20대 후배들 상당수는 감동 어린 눈빛으로 고개를 끄덕일 것 같네요. 그러나 난 솔직히 말해 이런 말을 정말 싫어합니다. 아예, 마치 자...

    2010.05.10 17:24:01

    {=htmlspecialchars(,title)}
  • 창업 6개월 만에 본 궤도... '신바람 납니다.'

    "좋은 대학에서 신문방송 전공하고, 호주 유학까지 다녀온 멀쩡한 젊은이가 왜 감자 장사를 하고 있나?” 임지환 바람마을마켓(28·windvilmarket.com) 대표가 심심찮게 듣는 말이다. 백화점과 인터넷 쇼핑몰을 통해 컬러감자 등 대관령산 농산물을 팔고 있는 그를 쉽게 이해하기 어렵다는 뜻이다. 게다가 직원도 없이 혼자서 모든 일을 건사하고 있으니 애처롭게(?) 보는 시선도 있다. 경희대 신문방송학과 2002학번인 그에게 일반적인 잣대...

    2010.05.10 17:24:00

    {=htmlspecialchars(,title)}
  • “가족적인 분위기 정말 마음에 들어요.”

    기술보다 사람을 우선시한다는 회사 방침에 무엇보다 마음이 끌렸습니다. 최근 젊은이들의 취업이 힘들다고 하지만 눈을 크게 뜨고 조금만 더 주위를 돌아보면 기회는 누구에게나 열려 있습니다.” 서울 가산디지털 단지 안에 있는 중소기업 자올소프트에서 근무하는 김동석 씨는 어려운 취업 관문을 뚫고 구직에 성공한 젊은이다. 자올소프트는 지리정보시스템(GIS) 전문 개발업체로 전자지도 서비스, 버스노선 데이터 구축 사업 등의 업무를 진행한다. 지난해 3...

    2010.05.10 17:24:00

    {=htmlspecialchars(,title)}
  • 'NO pain, NO gain' …사전 체험 '필수'

    20~30대의 창업이 급속도로 늘고 있다. 극심한 취업난과 불투명한 직장생활 전망 등으로 인해 창업을 대안으로 삼는 청년층이 늘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요즘에는 아이디어와 기술만 있으면 소자본으로도 얼마든지 창업할 수 있는 기회가 많아졌다. 그러나 청년들의 창업에는 체크할 것이 적지 않다. 자금부족, 경험부족 등의 난관이 많은 만큼, 이를 극복하기 위한 대비책도 필요하다. 최근 청년층의 창업 트렌드와 성공 사례들을 살펴보고, 창업 시 주의해야...

    2010.05.10 17:23:59

    {=htmlspecialchars(,title)}
  • 제품 개발부터 수출까지 '밀어줍니다'

    '취업보다 창업'을 선택하는 대학생이 늘고 있다. 바늘구멍 통과하기 만큼이나 어려운 신입 공채의 전쟁터를 벗어나 '나만의 사업'을 준비하는 예비 사업가들이다. 대학에 입학해 동아리를 고를 때부터 창업에 초점을 맞추는가 하면, 각종 창업 설명회나 교육 강좌를 찾아다니며 기본 소양 쌓기에 주력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중소기업청에 따르면 2009년 9월 기준 신설 회사는 4만2000개로 전년에 비해 6.1% 증가했다. 이 가운데 20대 청년이 설립...

    2010.05.10 17:23:59

    {=htmlspecialchars(,title)}
  • '목표·준비·전략' 3각 퍼즐을 맞춰라

    2010년 현재, 전 세계는 '먹거리' 문제보다는 '일자리 부족'에 벌벌 떨고 있다. 특히 청년들의 취업은 더욱 어려운 실정이다. 오죽하면 지난해 10월 19일자 '비즈니스 위크'에서는 지금의 청년세대를 일컬어 '잃어버린 세대(the Lost Generation)'라고까지 하면서 이들의 절망적 상황에 대한 우려를 특집으로 실었을까. 우리나라도 예외는 아니다. “떨어진 이유라도 알면 좋겠습니다!” 최근 필자를 찾아오는 학생들이 가장 많이 던지...

    2010.05.10 17:23:58

    {=htmlspecialchars(,title)}
  • 전문성·리더십 갖춘 'Right People' 원해

    하나금융그룹은 2005년 12월 1일 '앞선 생각, 남다른 서비스를 통한 초우량종합금융서비스네트워크 구축'을 목표로 출범했다. 자회사로는 하나은행, 하나대투증권, 하나캐피탈, 하나SK카드, 하나HSBC생명보험, 하나아이앤에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하나다올신탁을 두고 있다. 또 손자회사로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 PT Bank Hana, 다올자산운용, Hana Funding Ltd., 하나제일호사모투자전문회사, 태산엘시디가 있다. 하나금융그룹의...

    2010.05.10 17:23:58

    {=htmlspecialchars(,title)}
  • 내게 맞는 취업지원제도 100% 활용법

    대학시절부터 홍보 분야에 종사하고 싶었던 서윤주(가명·24) 씨는 지난해 대학을 졸업한 직후, 인원 수 10명 가량의 중소 홍보대행사를 생애 첫 직장으로 선택했다. 주변 동기들은 대기업 입사 혹은 공무원 시험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었고, 가족이나 지인들은 대기업 한번 도전해보지 않고 바로 중소기업으로 간 그를 이해하지 못했다. 서윤주 씨는 당시 중소기업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다양한 경험을 하면서 업무를 배우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

    2010.05.10 17:23:57

    {=htmlspecialchars(,title)}
  • 2010 7급 공무원 시험 가이드

    2000년 중반 시작된 경기침체로 취업문은 좁아지고 정년 보장도 옛말이 됐다. 그 결과, 많은 대학생들이 공무원 시험으로 몰리고 있다. 대학생들이 가장 많이 응시하는 공무원 시험은 7·9급 국가직 시험으로, 올해는 지난해보다 25.9% 줄어든 2165명을 선발한다. 이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정부 조직개편과 공무원 정년연장 등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서울시 등 16개 지자체들의 지방직 공무원 공채시험 채용규모는 총 2026명으로 지난...

    2010.05.10 17:23:56

    {=htmlspecialchars(,title)}
  • 스펙과 두둑한 상금… '일석이조' 공모전 도전해볼까

    각종 공모전들이 진행되고 있다. 공모전 정보 업체 '씽굿'에 따르면 지난해 열린 국내 공모전 수는 1500여 개. 2008년에 비해 500여 개나 늘었다. 각종 공모전 입상 경력은 스펙 업그레이드는 물론 업무 수행 능력을 간접적으로 입증하는 자료로 쓰일 수 있다. 두둑한 상금은 보너스! 취업 전문가들은 구직을 희망하는 취업 준비생들에게 공모전이나 기업 체험 프로그램, 봉사활동 등을 꼼꼼하게 챙길 것을 조언한다. 상금 랭킹 BEST 10 사...

    2010.05.10 17:23:55

    {=htmlspecialchars(,title)}
  • '내 안의 잠재력' 깨워주는 서울대 경력개발센터

    5월, 바야흐로 봄이다. 하지만 꽁꽁 얼어붙은 취업 시장은 아직 풀릴 줄 모르고 있다. 통계청 조사(2010년 3월 기준)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청년실업자 수는 38만 명으로 전체 실업자 100만5000여 명의 37.8%에 달한다. 특히 청년 고용률은 지속적으로 감소 추세에 있기 때문에 청년층이 느끼는 고용 불안감은 더욱 심각하다. 이런 극심한 취업난에 각 대학들이 발 벗고 나서고 있다. 각 단계별 프로그램들을 마련해 학생들의 취업을 적극...

    2010.05.10 17:23:55

    {=htmlspecialchars(,tit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