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제2 롯데월드 건립 예정으로 투자성 뛰어나

    실역 한복판에 우뚝 솟은 초고층 주상복합 '잠실 롯데캐슬 골드'가 지역 대표 아파트로 변신을 꾀하고 있다. 이 아파트는 지하 7층~지상 37층 총 400가구 규모로 황금색 트윈 타원형으로 설계됐다. 2002년 분양 당시 344 대 1이라는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며 그 가치를 인정받은 잠실 롯데캐슬 골드는 지난해 말 입주를 시작한 이후 2월 중순까지 꾸준한 가격 상승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정부의 재건축 추가규제 움직임이 보이자 매물이 빠르게 ...

    2006.03.18 11:04:28

  • '職住 복합'대표적 도심 보금자리

    치동 포스코 더샵은 직주근접(職住近接)에 유리한 도심형 아파트인 데다 새 아파트라는 점이 가격 상승을 이끄는 주된 요인이다. 하지만 유명 학원이 몰려 있는 은마아파트 4거리와 500m가량 떨어져 있어 지역적으로는 대치동의 핵심권역으로 꼽히지 않는다. 포스코 더샵은 대치동 포스코그룹 본사 건물 뒤편에 자리 잡고 있다. 2호선 삼성역과 선릉역을 이용하며 두 역 모두 도보로 7분 정도 소요된다. 은마아파트 등 대치동 아파트 단지보다 테헤란로에 가까워...

    2006.03.18 11:03:16

  • 유일한 강북 명품… 한강조망 탁월

    국 최고의 명품 아파트 가운데 유일한 비강남 지역 아파트가 용산구 동부이촌동의 'GS 한강 자이'다. 동부이촌동은 원래 광활한 모래벌판이었다. 그러나 60년대 후반부터 주택지가 조성됐고 70년대 중반까지 공무원 아파트와 외국인 아파트, 한강맨션 등이 연이어 들어서면서 대규모 아파트 단지의 효시가 됐다. 한강이 내려다보이는 명당 터로 알려진 동부이촌동을 대표하는 아파트가 한강 자이다. 총 656가구로 27평형부터 시작해 53·54·65·76·77...

    2006.03.18 11:02:28

  • 80평 넘는 초대형 평형…'강남의 허파'

    리풀공원이 단지 바로 뒤편에 접해 있는 더 미켈란은 천혜의 자연 환경을 갖추고 있다. 지난 2003년 서울 5차 동시분양을 통해 공급된 더 미켈란은 99평형의 평당 분양가가 무려 3125만원에 달해 화제를 낳은 바 있다. 이는 지금까지 최고 분양가 기록이다. 더 미켈란은 주변 녹지가 풍부하고 고급 주거지에 위치한 조용한 주거 여건과 뛰어난 학군, 단지 내 편익시설 완비 등이 장점으로 꼽힌다. 반면 단지 규모가 작고, 주변 생활 편익시설이 부족하...

    2006.03.18 11:01:37

  • 최첨단 하우징 서초동 명물로 우뚝

    삼풍백화점 부지 서초구 서초동 1685의 3은 지금 최첨단 주상복합 아파트 단지로 변신했다. 이곳에는 현재 지상 29~37층의 초고층 주상복합 아크로비스타 3개 동이 우뚝 솟아 있다. ㈜대생이 시행을 맡고 대림산업이 시공사로 참여한 아크로비스타는 총 2025가구 규모다. 지난 2004년 6월 완공된 아크로비스타는 최첨단 시설을 자랑한다. 주상복합 아파트로는 처음 건물 에너지 효율 본인증 1등급을 획득했고 리히터 규모 7.0에도 견딜 수 있는 내...

    2006.03.18 11:01:00

  • 허브향 가득한 유럽풍 드림하우스

    현동 동양파라곤은 강남지역 고급주거지로 손색 없는 단지 내 편익시설, 고급 인테리어 등을 갖춘 대형 평형으로 구성된 아파트다. 논현동 동양파라곤은 50평~90평형 203가구로 이뤄져 있다. 지하 3층, 지상 10~16층 4개 동으로 구성됐으며 대지 면적이 4922평으로 넓고, 단지 내 조경 비율이 44.78%에 달하며 가구당 주차대수는 2.8대에 이른다. 주차장이 모두 지하에 마련돼 있고, 조경수로 인기가 높은 유실수와 장미 울타리로 이뤄진 비...

    2006.03.18 10:59:28

  • 부의 상징… 첨단 하우징 시스템 명성

    성동 아이파크와 대치동 동부센트레빌이 들어서기 전까지만 해도 타워팰리스는 부의 상징이자 꿈의 아파트로 불려 왔다. 도곡동 타워팰리스는 지난 2002년 10월 1차 입주를 시작으로 2004년 3월 3차까지 입주해 총 2590가구의 대단지를 형성하고 있다. 인근 우성캐릭터빌과 대림아크로빌을 합치면 총 4000가구가 넘는다. 이중 가장 값이 비싼 곳은 최근에 입주한 3차. 53평형이 현재 14억5000만원. 또 60평형 19억원, 66평형 21억원,...

    2006.03.18 10:58:45

  • 교육·교통·환경'환상의 3박자 쿵짝'

    즘 강남권에서 가장 주목받는 아파트를 꼽으라면 단연 '도곡 렉슬'이다. 강남 최고의 요지에 위치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총 3002가구의 초대형 단지로 구성됐기 때문이다. 이곳에 입주가 본격화되면서 기존 강자였던 도곡동 타워팰리스, 삼성동 아이파크, 도곡동 센트레빌의 '빅3' 체제는 어느덧 '빅4'로 바뀌었다. 도곡 렉슬은 이미 그동안 시가총액 최고의 자리를 고수해 온 타워팰리스를 지난 1월 넘어선 바 있다. 강남권의 전체적인 시세도 도곡 렉슬이...

    2006.03.18 10:58:07

  • 한강·남산·도심조망… 아파트'왕중왕'

    울 강남구 삼성동 경기고 건너편에 지상 46층짜리 높이로 솟아 있는 아이파크가 아파트의 '왕중왕'으로 뽑혔다. 아이파크는 외모도 화려하지만 진짜 매력은 '내면'에 있다. 일부 저층 가구를 제외한 거의 모든 가구에서 한강을 조망할 수 있다. 이것이 가장 큰 매력이다. 실제로 지난해 국세청이 고시한 기준시가 기준으로 아이파크의 층수별 매매값 차이는 무려 6억원에 달한다. 73평형의 경우 한강이 가장 잘 보이는 102동의 로열층은 18억7200만원인...

    2006.03.18 10:56:31

  • 58년 중앙아파트가 효시…이젠 'U·하우징'

    리나라 최초의 아파트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파트 형태의 주거단지가 모습을 보인 것은 지난 58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중앙산업이라는 건설회사가 서울 성북구 종암동 고려대 앞에 선보인 5층짜리 '종암 아파트'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넓은 거실에 벽난로가 있는 서구식 내부 평면을 적용했고 당시에는 상상하기도 힘들었던 수세식 화장실을 설치했으며 아궁이에 솔잎이나 장작을 넣어 밥을 지어먹던 어려운 시절에 연탄보일러를 도입해 세간의 ...

    2006.03.18 10:55:52

  • 초고층 아파트 조망권 풍수에는 안좋다

    고층 아파트들이 조망권, 녹지 같은 환경 가치를 내세우며 서울 도심의 스카이라인을 선도적으로 바꿔가고 있다. 그러므로 '집을 주위보다 높게 지으면 재보(財寶)가 늘지 않는다'라는 예전의 통념은 사라지고, 첨단 보안시스템으로 사생활이 보호되는 초고층 아파트들이 여유 있는 계층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이 시대의 대표적 주거공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59층짜리 2개 동, 69층짜리 1개 동으로 이뤄진 '도곡동 타워팰리스'는 한국 최고의 부자들이 모여 ...

    2006.03.18 10:54:56

  • 강남 집값 '청개구리 뜀박질' 이유있네…

    울 강남권 재건축 아파트가 참여정부 부동산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떠올랐다. 8·31 대책 이후 재건축 추진 자체가 힘들 것으로 예상됐던 아파트들이 한 달 사이에 매매호가가 최고 1억원까지 뛰면서, 집주인들 사이에서 매물 회수 분위기가 역력하기 때문이다. 부동산 가격 안정을 위한 소나기식 대책을 연일 쏟아낸 정부로선 상승을 거듭하고 있는 재건축 아파트에 난감하다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터져 나오고 있다. 대통령까지 나서서 관계 부처 장관과 기관 회의를...

    2006.03.18 10:53:56

  • 조망권 ·역세권 따라 수억대 프리미엄

    파트 값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이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 집값에 영향을 주는 요인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내부적 요인과 외부적 요인으로 나눠볼 수 있다. 우선 내부적 요인은 집 자체가 가지고 있는 특성 때문에 나타난다. 입주 시기, 브랜드, 단지 규모, 용적률, 녹지 공간, 지하 주차장 유무, 입주민 편익시설, 평형 구성, 평면 등이 그것이다. 외부적 요인은 아파트 입지에 따른 주변과의 상호작용에 의해 집값이 변동하는 것을 말한다. 지하철역과의...

    2006.03.18 10:53:05

  • 럭셔리 아파트 富테크 새판 짠다

    동산 시장이 혼미한 모습이다. 참여정부 주택정책의 결정판이라던 '8·31대책'이 시행된 지 불과 4개월 만에 서울지역 아파트 값이 또 뛰기 시작했으며 이 같은 상승세가 인근 수도권으로까지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러자 정부는 후속대책 마련에 여념이 없다. 후분양제 전면 시행, 임대주택 의무비율 확대, 재건축 인·허가권 환수, 청약제도 개선 등이 검토되고 있다. 심지어 여당 일각에서는 '주택의 개념을 소유에서 임대로 바꾸기 위해 특단의 대책...

    2006.03.18 10:51: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