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1년만에 주가 47% 오른 코스트코의 경쟁력[글로벌 현장]

    2023년 12월 미국 유통업계의 가장 큰 이슈는 코스트코의 골드바 판매였다. 코스트코 최고재무책임자(CFO)인 리처드 갈란티가 12월 14일(현지 시간)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지난 11월 끝난 회계연도 1분기에 골드바를 1억 달러(약 1300억원)어치 넘게 판매했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갈란티는 2023년 9월 코스트코 웹사이트에 1온스짜리 골드바 상품을 올리자 몇 시간 만에 모두 팔려나갔다고 전했다.업계에서는 골드바를 판매하는 기획력 자체가 코스트코의 힘이라고 보고 있다. 경기가 불확실한 상황에서 안정적인 투자상품을 찾고자 하는 소비자 심리를 제대로 파고들었다는 분석이다. 소매업체가 거시경제 리스크의 솔루션을 상품으로 풀어냈다는 평가다.코스트코는 골드바뿐 아니라 식음료, 잡화 등 다른 부문에서도 강력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국민들의 초과저축이 줄어들고 신용카드 연체율이 올라가는 등 침체 가능성이 점쳐지는 가운데서도 코스트코의 높은 매출 증가율은 꾸준한 주가 상승을 이끌고 있다. 찰리 멍거가 사랑한 기업최근 세상을 떠난 투자자 찰리 멍거는 1997년부터 코스트코의 이사로 활동했다. 벅셔 해서웨이가 2020년 코스트코 주식을 내다 팔 때도 멍거는 개인적으로 19만 주를 보유하고 있었다. 멍거는 단짝인 워런 버핏에게 코스트코 주식을 되사도록 설득하진 못했지만 스스로는 이 주식을 매도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코스트코 주가는 올해 기술주 강세장 속에서도 묵묵히 40% 이상 상승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실제 월마트와 타깃 등 경쟁업체 주가를 살펴보면 코스트코의 경쟁력이 눈에 띈다. 2023년 초 141.79달러였던 월마트 주가는 12월 22일 156.65달러에 마감

    2024.01.05 06:00:03

    1년만에 주가 47% 오른 코스트코의 경쟁력[글로벌 현장]
  • 역대급 온라인 매출 올린 美 블랙프라이데이, 물가 자극할까[글로벌 현장]

    지난 11월 24일은 미국의 최대 쇼핑일인 블랙프라이데이였다. 미국의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이 11월 넷째 주 목요일인데 바로 다음 날을 블랙프라이데이로 정한 것이다. 코스트코, 타겟, 월마트를 비롯한 각종 패션, 뷰티, 스포츠용품 업체 등 대부분의 소매점은 이 기간 동안 파격적인 할인가를 제시하면서 소비자들을 끌어들이기 위해 노력한다.특히 이번 블랙프라이데이는 여느 때보다 주목을 많이 받았다. 극심한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는 소비자들로선 할인율이 최대 관심사였다. 특히 최근 미국의 저소득층을 중심으로 신용카드 연체율이 올라가고 있는 가운데 블랙프라이데이는 저렴한 가격이 필요한 물건을 살 좋은 기회다.월가에서도 예의주시했다. 미국의 인플레이션이 겨우 둔화하는 가운데 여전히 소비가 살아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 미국 중앙은행(Fed)의 통화 정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블랙프라이데이 유래블랙프라이데이는 1960년대 필라델피아에서 유래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필라델피아에선 추수감사절 다음 날인 금요일과 토요일에 연례 육군과 해군 간 미식축구 경기가 열렸다. 이 경기를 보기 위해 도시를 방문한 관광객들이 소매업체에 몰리고 교통체증을 유발하자, 강도 높은 업무에 시달린 필라델피아 경찰관들이 이날을 ‘블랙프라이데이’라고 부르기 시작했다.그런데 일부 소매업체에선 이때 매출이 올라가자 장부상 흑자를 기재할 때 쓰는 검은색의 의미를 더 크게 부각하면서 블랙프라이데이라는 용어를 더 널리 퍼뜨렸다. ‘블랙’이라는 용어가 부정적인 이미지를 가졌다는 판단 때문에 일각에선 ‘빅 프라이데이’라는 용어를 쓰려

    2023.12.15 06:00:02

    역대급 온라인 매출 올린 美 블랙프라이데이, 물가 자극할까[글로벌 현장]
  • 미국 3분기 GDP 성장률 잠정치 5.2%, ‘나홀로 성장’[숫자로 보는 경제]

    [숫자로 보는 경제] 5.2% 미국 상무부는 11월 29일(현지 시간) 올해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를 기존 4.9%에서 5.2%로 상향했다. 미국 GDP 증가율은 통계를 정리한 순서대로 속보치와 잠정치, 확정치 등 3단계로 발표된다. 현재 미국 경제는 세계적인 경기침체 속에서도 ‘나홀로 호황’을 구가하고 있다. 이에 미국 중앙은행(Fed) 역시 당장 기준금리를 낮추기를 망설이고 있다. 미 상무부는 올해 3분기 경제가 기업투자와 정부지출 증가로 예상보다 훨씬 더 성장했다고 밝혔다. 다만 같은 기간 소비자 지출은 당초 예상인 4%보다 하향 조정돼 3.6% 증가에 그쳤다. 이에 일부 전문가들은 4분기 성장이 둔화할 것을 전망하기도 했다. 그러나 추수감사절 쇼핑시즌에 미국 소비자들이 전년 대비 9% 이상 소비를 늘리면서 4분기에도 완만한 성장세가 이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1만 가구 국토교통부가 11월 30일 발표한 ‘2023년 10월 주택통계’에 따르면 전국에 ‘준공 후 미분양’으로 남아 있는 물량이 1만224가구로 나타났다. 준공 후 미분양은 주택 공사가 끝난 뒤까지도 분양되지 않고 남은 악성 미분양으로 1만 가구가 넘은 것은 2021년 2월 이후 처음이다. 착공실적은 9·26 공급 대책 이후 늘었지만 1~10월 누계실적으로 보면 전년 대비 줄었다. 10월 착공실적은 전국 1만5733가구로 전월(1만1970가구)보다 31.4% 증가한 반면, 올해 1~10월 누계 착공실적은 14만1595가구로 전년 동기 대비 57.2% 감소했다. 9109명 올해 6월 1일 시행된 ‘전세사기 피해지원 특별법’의 지원을 받게 된 인원이 9109명에 달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전세사기피해지원위원회는 제14차 전체회의를 열고 피해자 결정 신청 1008건 중 825건을 가결했

    2023.12.08 06:00:02

    미국 3분기 GDP 성장률 잠정치 5.2%, ‘나홀로 성장’[숫자로 보는 경제]
  • 내일이 없는 듯 쓰던 미국인들…침체 시작되나[글로벌현장]

    “내일이 없는 듯 쓰고 있다.” “코로나19로 삶에 대한 방식이 달라졌다.” 미국 언론과 경제학자들이 살인적인 인플레이션과 고금리에 시달리는 와중에서도 씀씀이를 줄이지 않는 미국인의 소비행태를 표현한 말들이다. 실제 미국인들은 3분기에 역대 최대 수준의 카드빚을 지고 있다. 미국인들이 여가생활에 대한 소비를 늘리면서 델타항공과 티켓마스터 등 여행, 공연과 관련된 기업들의 실적도 좋다. 월가에서는 △뜨거운 노동시장 △초과 저축 △코로나19로 인한 현재를 즐기려는 삶의 태도 확산 등을 이유로 꼽고 있다. 다만 최근 들어 카드 연체율이 올라가고 노동시장에서 구인난이 조금씩 둔화하고 있는 점은 변수다. 미국인 3분기 카드빚 역대 최대 뉴욕연방준비은행에 따르면 미국인들의 3분기 신용카드 부채는 2분기보다 4.6% 늘어난 1조800억 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뉴욕 연준이 2003년 관련 집계를 시작한 이래 최대 규모다. 미국인들의 아낌없는 소비는 다른 곳에서도 나타난다. 델타항공은 강력한 여행 수요로 3분기 순이익이 11억1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6억9500만 달러)보다 약 60% 증가했다. 델타항공은 올해 마지막 3개월 동안에도 여행 수요가 견조할 것으로 예상하며, 2022년 같은 분기보다 매출이 9%에서 12%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랙스먼 내러시먼 스타벅스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일 실적 발표에서 “고객 수요는 여전히 강하다”며 “고객층의 어떤 소비 변화도 느끼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에어비앤비, 메리어트 인터내셔널 등 여행 관련 기업과 컴캐스트, 넷플릭스 등 미디어 기업도 실적이 좋았다. 미국의 9월 소매 판매는 7049억 달러로 한 달 전보다 0.7% 증가했다. 전문가 예상치인

    2023.11.24 06:00:03

    내일이 없는 듯 쓰던 미국인들…침체 시작되나[글로벌현장]
  • 보스틱 Fed 위원 “이·팔 전쟁에 경제 불확실성 커, 금리인상 불필요”[이주의 한마디]

    [이주의 한마디] 미국 중앙은행(Fed) 위원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간 전쟁으로 인해 세계 경제에 불확실성이 커졌다며 추가 금리인상은 불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래피얼 보스틱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10월 10일(현지 시간) 열린 미국은행연합회(ABA) 연례행사 연설에서 “지난 주말 발생한 중동 전쟁으로 시장과 투자자는 물론 정책 입안자들도 새로운 변수를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 정책금리 수준은 물가상승률을 2%로 낮출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긴축적인 위치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추가 금리인상은 불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보스틱 총재는 처음으로 이스라엘·팔레스타인에 대해 언급한 연준위원이다. 비둘기파로 알려진 보스틱 총재는 이전 연설에서도 이미 금리인상이 필요 없다고 발언한 바 있다. 최근 중동정세 불안으로 인해 안전자산인 미국 국채 수익률이 급등하고 있어 보스틱 총재 외에 연준위원 사이에서도 금리인상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이 확산되고 있다. 보스틱 총재는 “만약 향후 경제 지표가 우리의 예상과 다르게 나온다면 금리를 인상해야 할 수도 있지만 그럴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국제유가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번 전쟁으로 인해 주변국의 원유생산량이 감소해 국제유가가 오른다면 새로운 물가상승 요인이 될 수 있다. [한눈에 보는 글로벌 주간 핫뉴스] 中 성장률 하락 전망…美 GDP 추월 어려워 위안화 가치 하락과 최신 경제성장률 전망을 고려할 때 미국을 추월하려는 중국의 야심에 차질이 생겼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0월 11일(현지 시간) 보도했

    2023.10.15 06:00:01

    보스틱 Fed 위원 “이·팔 전쟁에 경제 불확실성 커, 금리인상 불필요”[이주의 한마디]
  • 미국의 모든 경기 지표가 '침체'를 알린다 [글로벌 현장]

    [글로벌 현장] “기준금리의 급격한 인상이 막대한 부채를 안고 있는 미국을 장기 불황으로 이끌고 있다. 성장이 하락하는데 인플레이션이 잡히지 않는 최악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2007~2008년 세계 금융 위기를 예측해 월가에서 ‘닥터 둠’이란 별칭을 얻은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가 최근 한국경제와의 인터뷰에서 경고한 말이다.루비니 교수의 예측과는 별개로 월스트리트에선 경기 침체의 현실화 가능성을 반반 정도로 보고 있다. 미국 내 국내총생산(GDP)의 70%를 차지하는 소비가 꺾이지 않고 있다는 점에서다. 다만 최근 나오는 경기 지표는 침체 쪽에 좀 더 기울어 있다. 드디어 고용·임금도 둔화할 조짐침체 우려를 키운 것은 고용 지표였다. 미 노동부가 공개한 2월 기준 채용 공고는 약 2년 만에 1000만 명을 밑돌았다. 시장 예상치 평균(1050만 개)을 한참 밑돈 993만1000개에 불과했다. 채용 공고는 1~2월에 총 130만 개 줄었다. 팬데믹(감염병의 세계적 유행) 직후를 빼면 역대 최대 규모로 쪼그라든 것이다.실업자당 구인 건수는 1월 1.86개에서 2월 1.67개로 감소했다. 신규 채용은 더 줄었다. 총 616만3000명으로 한 달 만에 16만4000명 위축됐다.인력 관리 업체인 ADP가 공개한 지난 3월 민간 일자리 역시 14만5000개 늘어나는 데 그쳤다. 시장 예상(21만 명 증가)에 크게 못 미쳤다. 임금 인상률은 6.9%였다. 전달(7.2%)보다 둔화한 것은 물론 1년여 만의 최저를 기록했다.같은 달 비농업 일자리 수는 23만6000개 증가했다. 시장 예상(23만8000개)에 조금 못 미쳤다. 그동안 견조했던 일자리 시장도 조금씩 균열되기 시작한다는 해석이 나왔다.다만 실업률은 여전히 낮았다. 3월 기준 3.5%로, 전달 수

    2023.04.21 06:00:11

    미국의 모든 경기 지표가 '침체'를 알린다 [글로벌 현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