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경BUSINESS 한경 60년 미래를 봅니다 - since 1964

주요뉴스

또 터진 스타·소속사 갈등에
‘K팝 산업’도 위기

SM엔터테인먼트가 '매출의 10% 로열티'를 두고 갈등을 빚는 그룹 엑소의 첸, 백현, 시우민(이하 첸백시)을 상대로 약속대로 계약을 이행하라는 소송을 냈다. 13일 가요계에 따르면 SM은 전날 서울동부지법에 첸백시를 상대로 계약 이행 청구의 소를 제기했다. SM은 법과 원칙에 따라 첸백시에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첸백시는 작년부터 SM과 갈등을 빚었다. 재계약을 맺었지만 정산 자료 제출 등을 요구하며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렀다. 이후 첸백시는 매출 10%를 로열티로 SM에 지급하기로 하고 작년 6월 갈등을 봉합했는데, 첸백시 측이 이런 요구가 부당하다며 최근 기자회견을 열면서 다시 문제가 불거졌다. 첸백시 측은 SM이 음반·음원 유통사 카카오가 수수료율 5.5%를 적용하게 해 주겠다고 약속했는데 이를 지키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SM의 입장은 다르다. 개인 법인을 통해 개인 활동을 하는 것을 허용하는 한편, 첸백시는 개인 법인 매출의 10%를 지급하는 등으로 합의서에 스스로 날인한 만큼 계약을 이행하라는 입장이다. 소속사와 톱스타의 갈등이 계속해서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K팝 산업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특히 이런 이슈가 터질때마다 주식시장에 상장한 엔터사들의 경우 주가가 출렁이는 것이 문제다. 엔터사에 대한 경우 매출에서 톱스타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기 때문이다. 연이어 터지는 스타와 소속사 갈등에 일부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엔터주에 대한 투자 리스크가 높아지고 있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테라·루나 사태’ 권도형, 6조원 벌금 내기로 미 당국과 합의

암호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인 권도형씨와 그가 설립한 테라폼랩스 측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이하 SEC)와 44억7000만 달러(약 6조1400억 원) 규모의 벌금 및 환수금을 내기로 합의했다고 12일(현지시각) 파이낸셜타임스(FT) 등이 보도했다. 뉴욕 남부연방법원 재판기록에 따르면 SEC는 테라폼랩스, 권씨에게 제기한 민사 소송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며 재판부 승인을 요청했다. 또한 테라폼랩스의 암호화폐 자산 증권 거래 ’금지‘ 조항도 담겼다. 권씨는 상장기업의 임원이나 이사로 재직하는 것도 금지된다. SEC는 이번 합의로 "피해를 입은 투자자들에게 최대한의 자금을 돌려주고 테라폼은 영원히 폐업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번 합의 규모는 당초 SEC가 요구한 액수 보다는 적다. 앞서 SEC가 권씨와 테라폼랩스를 상대로 미 뉴욕연방법원에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배심원단은 권씨와 테라폼랩스가 테라USD(UST)의 안정성과 테라 블록체인 사용 사례와 관련해 투자자들을 오도했다면서 사기 혐의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지난 4월 5일 평결했다. 이후 SEC는 권씨와 테라폼랩스에 대해 약 53억 달러(약 7조원)의 벌금을 부과해 달라고 뉴욕 법원에 요청했다. 구체적으로 과징금과 이자 47억4000만 달러, 테라폼랩스에 민사 벌금 4억2000만 달러, 권씨에게 민사 벌금 1억 달러다. 권씨는 도피 행각을 벌이다 지난해 3월 몬테네그로에서 여권 위조 혐의로 체포된 이후 계속 현지에서 구금돼 있다. 앞서 미 뉴욕 검찰은 지난해 권씨가 몬테네그로에서 체포되자 증권 사기, 통신망을 이용한 사기, 상품 사기, 시세조종 공모 등 8개 혐의로 그를 재판에 넘겼다. 권씨는 한국에서도 기소된 상태다. 권씨 신병이 어디로 인도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정유진 기자 jinjin@hankyung.com

“트럼프 당선되면 비트코인 폭등”
... 이유는?

도널드 트럼프 후보의 친(親) 암호화폐 행보가 지속되고 있다. 이로 인해 트럼프가 미국 대선에서 다시 대통령이 되면 비트코인 가격이 폭등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12일(현지시간)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트럼프는 “남은 비트코인을 모두 미국에서 채굴해야 한다"면서 "이는 미국을 에너지 강국으로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트럼프는 자신의 트루스 소셜 계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비판하며 비트코인 지지들을 결집하고 나섰다. 트럼프는 “비트코인 채굴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에 대항할 수 있는 마지막 방어선”이라며 “비트코인을 향한 바이든의 증오심은 중국, 러시아, 급진 공산주의 좌파들만 이롭게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이어 “남은 비트코인이 모두 메이드 인 USA(Made in USA)가 되길 바란다”면서 “이는 미국을 에너지 강국으로 만들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트코인 공급량은 약 2100만개로 제한돼 있다. 2140년에는 채굴이 모두 완료될 전망이다. 현재 약 90%의 비트코인이 채굴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후보의 암호화폐 지지자들을 향한 뜨거운 구애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앞서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된 행사에서도 자신을 ‘암호화폐 대통령’이라고 칭하며 “암호화폐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고 해당 분야를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런 그의 행보에 글로벌 투자은행 스탠다드 차타드(SC)는 “트럼프 후보가 당선될 경우 비트코인 가격이 연말까지 15만 달러를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김정우 기자 enyou@hankyung.com

제1489호 - 2024.6.10

제1488호 - 2024.6.3

제1487호 - 2024.5.27